美 테네시주, ‘동성결혼 허가증 발급 거부법’ 통과

뉴욕=김유진 기자     |  

공무원의 종교적 신념 존중

▲테네시주 빌 리(Bill Lee) 주지사. ⓒ빌 리 페이스북

▲테네시주 빌 리(Bill Lee) 주지사. ⓒ빌 리 페이스북
미국 테네시주에서 공무원에게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따라 동성결혼 허가서 발급을 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이 최종 승인되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테네시주의 공화당 주지사인 빌 리(Bill Lee)는 최근 하원 법안 878호에 서명했다. 공화당이 다수인 테네시주 상원은 지난해 하원에서 74 대 22로 통과된 이 법안을 이달 초에 27 대 5로 승인했다.

법안에는 “어떤 사람도 자신의 양심이나 종교적 신념에 따라 결혼을 진행하는 것에 반대한다면, 이를 진행하도록 강제받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이 법안은 테네시주에서 결혼을 진행하기 위한 요건을 명시한 테네시 주법의 주석 조항인 36-3-301을 수정했다.

테네시주 의회 재정 검토 위원회의 재정 노트에는 “제안된 법률은 테네시주에서 거행되는 결혼식 또는 발급된 결혼 허가의 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주나 지방 정부에 대한 재정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기재돼 있다.

이 법은 2015년 미국 연방대법원이 미국 내 동성 결혼 권리를 인정한 판결인 ‘오버거펠 대 호지스’(Obergefell v. Hodges) 사건 이후, 약 9년 만에 제정된 것이다.

해당 판결 이후 켄터키주 인접 지역의 한 카운티 서기관은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결합”이라는 기독교적 신념에 따라 동성 결혼 허가증 발급을 거부해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로웬 카운티의 킴 데이비스(Kim Davis)는 이 사건으로 2015년에 체포돼 5일간 구금됐다. 이 여성은 동성결혼 허가증 발급을 거부한 채 현재까지도 벌금 등 법적 처벌에 직면해 있다.

2015년 말 켄터키 주지사로 취임한 공화당의 맷 베빈(Matt Bevin)은 카운티 서기관이 결혼 허가서에 서명하는 것을 의무화하지 않도록 켄터키주 요구 사항을 변경했다.

미국 기독교 법률단체 ‘베켓종교자유기금’(Becket Fund for Religious Liberty)이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공무원에게 동성결혼을 허가증 발급을 거부할 권리를 인정하는 주는 미시시피, 노스캐롤라이나, 유타주다.

오버거펠 판결 이후 동성결혼 허가증 발급을 거부해 징계받은 사례는 데이비스뿐만이 아니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의 야닉카 파커(Yanicka Parker)는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동성결혼 허가서 발급을 거부한 뒤 2016년에 해고됐다.

마찬가지로 2018년 뉴욕주 루트 타운 서기관 로렐 세리 에릭센(Laurel Sherrie Eriksen)은 결혼에 대한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동성결혼 허가서를 발급하지 않은 후 주정부의 조사를 받아야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