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UMC 보수단체 “올해 끝으로 총회 참석 않는다”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동성애 반대 교회들의 탈퇴권 확대 위해 힘쓸 것 강조

미국 연합감리교회(UMC)의 한 보수적 단체가 “올해를 끝으로 더 이상 총회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1960년대 설립된 UMC 출판 및 홍보 단체 ‘굿뉴스’(Good News)는 2024년 이후 UMC 총회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다.

UMC 장로인 굿뉴스 회장 롭 렌프로(Rob Renfroe)는 최근 CP와의 인터뷰에서 “2024년이 우리가 총회에 참석하는 마지막 시간이 될 것”이라며 “오는 4월 23일부터 5월 3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총회에서 굿뉴스가 미국 이외 교회들을 위한 공정하고 정의로운 출구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감독들은 미국교회의 탈퇴를 허용하는 2019년 법안이 아프리카, 필리핀, 유럽, 러시아, 아시아의 교회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며 “아프리카에 있는 대부분의 교회들과 다른 지역의 많은 교회들은 미국의 교회들에게 주어진 것과 동일한 자결권을 원한다. 우리의 일은 선의의 연합감리교인들이 옳은 일을 하고 이러한 차별적인 정책을 철폐하도록 촉구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성윤리에 대한 논쟁으로 인해 교회들에게 UMC를 떠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임시 탈퇴 절차인 2553 조항을 확장하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 이 조항은 지난해 말 공식적으로 만료됐다.

렌프로 회장은 “일부 교회들은 감독과 지방 감리사로부터 종료일 전 떠날 필요가 없다는 말을 들었다”며 “만약 총회가 결혼의 정의를 바꾼다면, 감독과 지방 감리사를 신뢰했던 교회들이 회중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하나님께서 그들을 인도하신다고 느낄 경우, 그들에게 교단을 떠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했다.

렌프로 회장은 “이 같은 우려 사항 외에 UMC의 정책이나 미래에 영향을 미치고 싶지 않다”며 “우리가 결혼에 대한 성경적인 견해, 안수받은 성직자에 대한 높은 도덕적 기준, 교회를 쇄신하고 개혁할 것이라고 믿었던 수많은 정책을 위해 싸운 과거와는 매우 다르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올해 굿뉴스(Good News)와 또 다른 보수단체 ‘웨슬리안언약협회’(WCA)가 총회에 참석한 데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그 원인의 일부는 두 단체가 최근 UMC의 보수적 대안으로 출범한 세계감리교회(GMC)를 지지하는 데 있다.

▲미국 연합감리교회 앞에 세워진 무지개 깃발.

▲미국 연합감리교회 앞에 세워진 무지개 깃발.
유엠뉴스(UM News)는 최근 다수의 총대들이 굿뉴스와 WCA가 GMC를 지지한다는 이유로 이들의 총회 참석을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앨라배마-서플로리다연회 대표인 팻 루나(Pat Luna) 목사는 “만약 펩시에서 일한다면 코카콜라에 대한 결정이 내려지는 이사회에 머물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텍사스연회 대표인 스탠 코플랜드(Stan Copeland) 목사는 “우리는 기본적으로 세상의 변화를 이끄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삼기 위해 앞으로 나아갈 길을 계획하고 있다”며 “그것에 투자한 사람만이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비판에 대해 렌프로 회장은 “나와 두 단체에 속한 이들은 기술적으로 여전히 UMC의 일부이기 때문에, 우리는 UMC의 삶에 대해 걱정할 모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대의원들은 2019년 특별총회에서 장정에 2553항을 추가하기로 했다. 유엠뉴스가 집계한 수치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7,500개 이상의 교회가 2553항을 통해 교단을 떠났고, 그 중 상당수가 GMC에 합류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