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공법 분야 최고 권위 국제 모의재판 대회
우승팀 Washington D.C. 본선 참가

한동대
▲수상 학생들과 김세미 교수(맨 오른쪽). ⓒ한동대
‘2024 Philip C. Jessup International Law Moot Court Competition National Rounds: 이하 제섭 국내대회’에서 한동대학교(총장 최도성) 법학부 팀(20학번 정하담, 18학번 김영원, 20학번 아리엘 주다타, 21학번 김채현, 21학번 장예원)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월 16일 열린 국내 경연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들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되는 국제전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전 세계 100여 개국 700여 대학이 참여하는 제섭 국제법 모의재판 경시대회는 국제공법 분야 최고 유니버시아드 대회로, 국내 경연대회는 대한국제법학회 및 홍진기 법률연구재단 주최로 개최됐다.

올해 국내대회 우승으로 한국을 대표하게 된 한동대 팀은 모두 학부생으로, 이는 2008년 국내 로스쿨 도입 이래 처음이다. 작년은 서울대 로스쿨 팀이 우승했다.

한동대는 개인 부문 1등 최우수변론상 김영원과 2등 우수변론상 아리엘·주다타 등도 함께 수상하며 대회를 석권했다.

제섭 국제법 모의재판은 최근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건을 다루고 있는 국제사법재판소(ICJ)의 재판 형식을 준용, 서면심사와 영어 구두변론으로 진행됐다.

올해 대회에서는 국가 투자 정책과 국적 취득 및 박탈권, 무국적자 인권문제와, 표현의 자유 등 글로벌 경제 및 인권 현안 등을 주제로 다뤘다.

지도를 맡은 한동대 법학부 김세미 교수는 “학부생들이지만 유수한 로스쿨 학생들을 대상으로 선의의 승부를 겨루고, 어려운 환경에서도 대회를 준비하며 국제법에 대한 지식과 중요성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다”며 “앞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국제법 분야 전문가들이 배출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동대 학생 팀을 이끈 정하담 학생은 “서로를 도우며 최선을 다해나가는 것, 겸손과 끈기를 배워나갈 수 있어 감사했다. 법적 사고력뿐 아니라, 한 국가와 국민에게 국제법이 가지는 의의를 배울 수 있었다”며 “미국 실체법과 절차법, 협상 및 조정과 재판 실무 등 다양한 실무 훈련을 받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주신 학교와 법학부에 감사하고, 워싱턴 글로벌 국제전에서도 기죽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동대는 미국 변호사를 양성하는 국제법률대학원을 운영 중이며, 학부과정에서는 한국법과 100% 영어로 수업이 진행되는 ‘미국법 및 국제법(US & International Law)’ 등 두 개 전공트랙을 가진 법학부가 있다.

개교 21주년을 맞은 한동국제법률대학원에서는 589명의 미국 변호사를 배출하며, 졸업생들은 유엔 법률국 등 국제기구 및 국내외 로펌, 기업, 학계 및 시민단체에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어 미국법과 국제법분야의 국내 거점대학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