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힌두교 단체, 기독학교 내 ‘기독교 상징’ 모두 제거 요구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인도 기독교인들. ⓒ미국 남침례회 국제선교이사회(IMB)

▲인도 기독교인들. ⓒ미국 남침례회 국제선교이사회(IMB)
인도의 한 힌두교 민족주의 단체가 기독교 학교에서 모든 기독교 상징을 제거하고 선교 활동을 금지하라는 지침을 내려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도 북동부 아삼주에서 활동하는 힌두교 조직인 ‘쿠툼바 수락샤 파리샤드’(Kutumba Surakshya Parishad)는 주의 모든 기독교 학교에 있는 예수 그리스도와 성모 마리아에 대한 모든 형상, 그림, 그리고 구내에 있는 교회 구조물도 제거할 것을 요구했다.

더 나아가 신부, 수녀, 수사 등 교직원들의 종교적 복장 착용과 기타 관습을 중단하고, 교내에 위치한 교회도 폐쇄할 것까지 요구했다.

이 단체의 사티야 란잔 보라(Satya Ranjan Borah) 대표는 최근 구와하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독교 선교사들이 학교와 교육 기관을 종교 기관으로 바꾸고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구와하티 교구의 존 물라치라(John Moolachira) 대주교는 “이러한 비난은 근거가 없다”면서도 “위협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법적 수단을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긴장이 고조되자 기독교 지도자들은 교직원에게 세속적인 인도 복장을 입을 것을 권고했으며, 여당인 바라티야 자나타당(BJP)의 아삼주 총리 히만타 비스와 사르마에게 도움을 요청할 계획을 밝혔다.

CP는 “기독교 학교를 상대로 한 가혹한 최후통첩은 힌두 민족주의 단체와 아삼주 내 소수종교 집단 사이의 갈등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 준다”며 “기독교인은 아삼 인구의 3.74%로 전국 평균보다 높지만, 그들의 존재는 문화적 민족주의를 주장하는 힌두교 활동가들 사이에 논쟁거리가 돼 왔다”고 전했다. 

최후 통첩의 날이 가까워짐에 따라, 아삼의 기독교 공동체들의 긴장은 고조되고 있다.

인도는 지난달 오픈도어가 발표한 기독교 박해국 목록에서 11위를 차지했다. 오픈도어는 “힌두교에서 개종한 기독교인들은 인도 전역에 걸쳐 박해에 가장 취약하며, 교회 지도자들과 그 가족들은 힌두교 극단주의자들의 특별한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