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지난해 기독교인 8천여 명 살해당해”

뉴욕=김유진 기자     |  

테러당한 교회 수도 500개 이상

ⓒEmmanuel Ikwuegbu/ Unsplash

ⓒEmmanuel Ikwuegbu/ Unsplash
2023년에 나이지리아에서 최소 8천 명 이상의 기독교인들이 살해당했으며 500곳 이상의 교회들이 파괴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아남브라에 본부를 둔 ‘시민 자유와 법치를 위한 국제사회(Intersociety)’는 2023년 1월부터 2024년 1월까지 나이지리아 전역에서 최소 8,222명의 기독교인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최근 보고했다.

이 통계 데이터는 높은 신뢰성을 갖는 언론 보도, 정부 보고서, 국제 인권 단체 보고서 및 목격자 증언을 기반으로 수집됐다.

인터소사이어티는 대량학살의 주범으로 급진적인 풀라니 목자들과 보코하람을 비롯한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들을 지목했으며, 피해자들 중 상당수가 나이지리아 보안군에 의해 희생된 것으로 보고했다. 특히 베누에, 플래토, 카두나, 니제르와 같은 주들은 수천 명의 기독교인들이 납치되고 수백 개의 교회들이 파괴되는 등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고 이 단체는 보고했다.

인터소사이어티는 “기만적이고 위장된 ‘내부 군사 작전’을 통해, 풀라니 지하드주의자들이 군사적 보호를 받으며 남부 및 중부 지역의 농지, 수풀, 숲을 침공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폴라니 목자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활동은 남부, 중부 및 북부의 다른 기독교 지역에 가장 집중돼 있는데, 이러한 활동은 군사 또는 다른 안보 부대 근처에서도 발생한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독교인 사망자 수는 베누에주가 145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플래토주가 1400명, 카두나와 니제르주도 각각 822명과 730명이었다. 이외에도 전국적으로 8,400명 이상의 기독교인들이 납치됐으며, 그중 상당수가 살아돌아오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2023년에만 500개, 2009년 이후 총 1만 8,500개의 교회가 테러를 당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에만 나이지리아에서 70명의 기독교 성직자들이 납치됐고, 이 중 최소 25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러한 공격은 개인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영향을 미쳤으며, 2023년에는 300개 이상의 기독교 공동체가 약탈당했다. 특히 베누에 주에서는 수백만 명의 국내 실향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 규모가 상당하다.

또한 2024년 1월에만 나이지리아 전역에서 최소 200명의 기독교인들이 목숨을 잃었으며, 이 중 50명 이상이 플래토주에서 사망했다.

인터소사이어티가 보고한 사망자 수는 나이지리아의 종교 자유 감시 단체가 보수적인 추정치로 집계한 통계보다 두 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소사이어티 보고서에서 국제사회의 관심과 행동을 촉구하며, 유엔 사무총장이 나이지리아 특사를 임명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통해 기독교인 공격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승인할 것을 촉구했다.

오픈도어선교회(Open Doors)의 2024년 ‘월드 와치 리스트’(WWL)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에 전 세계에서 최소 4,998명의 기독교인들이 신앙을 이유로 살해당했다. 그 중 약 90%인 4,000명 이상이 나이지리아에서 당했다. 나이지리아는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 중 6위에 올랐다.

오픈도어는 팩트시트에서 “무함마두 부하리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풀라니 무장세력, 보코하람, ISWAP(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 등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의 폭력이 증가해, 나이지리아가 교회를 겨냥하는 폭력의 진원지가 됐다”며 “정부가 기독교인을 보호하지 않고 가해자를 처벌하지 않음으로써, 무장세력의 영향력을 강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12월 23일부터 크리스마스까지 이슬람 극단주의 풀라니족으로 추정되는 무장 세력이 플래토주의 기독교 마을들을 공격해 약 200명을 살해하고, 300여 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