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DesiringGod.org
미국 복음주의 목회자의 대다수가 스포츠 도박을 ‘도덕적으로 잘못된 행위’로 여겼다. 현재 미국의 많은 주는 스포츠 도박을 법적으로 승인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지난 2023년 8월 29일부터 9월 20일까지 1,400여 명의 개신교 목회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목회자의 55%는 “스포츠 도박은 도덕적으로 잘못된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스포츠 도박의 전국적인 합법화를 지지한 목회자는 13%였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스캇 맥코넬(Scott McConnell) 전무이사는 “스포츠에서는 어떤 일이든지 일어날 수 있으며, 많은 미국인들이 스포츠에서 예상치 못한 승리를 통한 예상치 못한 재정적 횡재를 원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스포츠 도박의 도덕적 위험성을 보고 스포츠 도박이 없는 사회가 더 나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연구에 따르면, 윤리적·종교적 논쟁이 목회적 반대의 핵심을 형성했으며, 복음주의 목회자(62%)가 주류 교단 목회자(50%)보다 스포츠 도박을 도덕적으로 잘못된 것으로 여길 가능성이 높았다. 침례교(65%)와 초교파 목회자(63%)는 루터교(42%)나 장로교·개혁교회(46%)보다 스포츠 도박이 잘못된 것으로 여길 가능성이 높았다.

이 연구에서 젊은 목회자와 흑인 목회자가 나이 많은 목회자와 백인 목회자보다 스포츠 도박 합법화에 다소 더 개방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와 중서부 지역의 목회자들도 서부 지역에 비해 합법화 노력에 더 저항적이었다. 

남침례회 윤리및종교자유위원회 부회장이자 사무총장인 마일스 멀린(Miles Mullin) 목사는 “성경은 도박을 명시적으로 비난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성경은 신중한 재정 관리를 지지하며, 도박으로 악화될 수 있는 죄의 광범위한 사회적 영향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성경은 ‘도박하지 말라’고 명시적으로 언급하지 않지만, 일과 부에 관한 성경적 원칙에 따르면 도박은 지혜롭지 못한 것이다. 성경은 죄가 자신뿐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해를 끼치는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고 가르친다. 이는 특히 중독성 있는 행동에 해당되는 것으로 보이며, 도박도 다르지 않다”고 했다.

앞서 2018년 5월, 미국 대법원은 대부분의 주에서 상업적 스포츠 도박을 사실상 금지했던 ‘프로 및 아마추어 스포츠 보호법’(PASPA)을 뒤집었다. 그 이후 네바다, 뉴저지, 펜실베이니아, 콜로라도, 일리노이, 인디애나, 아이오와, 미시간, 테네시, 버지니아, 웨스트버지니아 등을 포함해 점점 더 많은 주에서 스포츠 도박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마크 크리치 목사는 2020년 CP에 게재한 칼럼에서 “도박은 ‘행운의 여신’이라는 신을 중심으로 한 예배 형태를 제공하며, 하나님에 대한 신뢰를 우상숭배와 동일시하는 돈과 탐심에 대한 헌신으로 대체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인을 심리적·재정적으로 노예화하고, 보다 생산적인 경제 활동에서 자원을 빼내며,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감소시키는 문화를 조성할 가능성을 포함해, 도박으로 인한 상당한 사회적 비용”에 대해 경고했다.

남침례회 윤리및종교자유위원회 전 회장인 리처드 랜드(Richard Land) 박사는 2022년 CP에 게재한 칼럼에서 중독, 이혼, 알코올 중독, 재정적 어려움 등 관련 사회 문제와 같은 도박의 부정적인 결과를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