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자유 찾아 떠난 中 교인들, 드디어 새 터전서 예배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美 텍사스 교회, ‘메이플라워 교회’에 청소년센터 제공

▲중국을 탈출한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이 예배를 드리고 있다.  ⓒCBN뉴스 유튜브 영상 캡쳐

▲중국을 탈출한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이 예배를 드리고 있다. ⓒCBN뉴스 유튜브 영상 캡쳐
종교 자유를 찾아 수 년간 떠돌던 끝에 최근 미국 망명을 허가받은 중국인 교인들에게, 텍사스의 한 교회가 정기적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장소를 제공했다.

이른바 ‘메이플라워 교회’로 알려진 중국의 심천성개혁교회 성도들은 지난 4일 주일 미들랜드제일침례교회(First Baptist Church of Midland) 캠퍼스에서 첫 예배를 드렸다.

뱁티스트 스탠다드(Baptist Standard)는 “중국인 성도들이 예배를 위해 미들랜드제일침례교회 청소년센터에 모였으며, 앞으로 1주일에 세 번씩 이곳을 예배 장소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 교회의 다린 우드(Darin Wood) 목사는 “이것은 우리에게 진정한 축복”이라며 “우리 교회는 선교에 대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그 마음이 더욱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우드 목사는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은 예배 장소로 제공된 청소년센터 공간을 보면서 울었다. 이전에 예배를 드릴 건물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7세기 청교도가 미국으로 건너올 때 탔던 배의 이름을 딴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은 중국 공산당의 계속되는 박해와 심문, 투옥을 피해 지난 2019년 처음 한국으로 건너왔다. 그러나 한국 당국은 중국 공산당 정부를 의식해 해당 교회의 망명 허가를 거부했다. 이에 약 64명으로 구성된 이 교인들은 새로운 공동체를 세우기를 희망하며 태국 방콕으로 떠났다. 그러나 지난해 3월 비자가 만료된 후, 현지 당국에 의해 구금됐다.

다행히 이들은 미국 정부, 유엔, 태국 정부의 공동 노력으로 석방돼 미국에 재정착할 수 있게 됐다.

차이나에이드(China Aid)에 따르면, 마지막 남은 메이플라워 교인들이 지난해 5월 26일 댈러스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텍사스에 도착했을 때 환영 행사를 주관했던 차이나에이드의 채드 불러드(Chad Bullard) 대표는 당시 성명에서 “성공적인 재정착은 비당파적인 국제 사회 간 협력의 성공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다양한 미국 정부 기관, 특히 라샤드 후세인 대사가 이끄는 국무부 국제종교자유국, 방콕 주재 미국 대사관, 미국국제종교자유위원회, 그리고 마이크 맥콜 위원장과 크리스 스미스 위원장을 포함한 여러 의회 사무실을 포함한 모든 당사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신앙 때문에 박해받는 난민들의 재정착을 돕는 텍사스의 기독교 단체 ‘프리덤 시커스 인터내셔널’(Freedom Seekers International, FSI)이 지난해 이 교인들에게 영어와 운전을 배우며 취업하고 미들랜드 지역에 집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