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크래
▲렉래 인스타그램.
미국 그래미시상식에서 2관왕을 차지한 기독교인 힙합 가수 렉래(Lecrae·44)가 “깨어진 악기를 사용해 치유의 음악을 연주하시고 내 전부가 되어 주신 예수님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LA의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6회 그래미시상식에서 렉래는 ‘처치클로즈4’(Church Clothes 4)로 CCM 앨범상을, 타샤 콥(Tasha Cobb)과 함께한 ‘유어 파워’(Your Power)로 CCM 연주/노래상을 수상했다.

그는 수상 후 딸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지금은 뭐라고 할 말이 없다. 결국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 음악, 이 프로젝트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프로젝트에 감동을 받은 모든 영혼들, 이것을 듣고 즐긴 모든 이들은 내가 앞서 말한 것처럼 우리가 가진 모든 은사에 대해 주 예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한다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그는 또 소셜미디어에 두 개의 그래미상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리고, “아직 온전히 그것을 갖지 못했다. 감사하다. 그러나 정말 생각지 못한 것이다. 난 내게 있어 본 적이 없는 아버지가 되어 아이들에게 경험을 주고 싶었을 뿐이다. 하나님은 선하심을 넘어서신다. 더 많은 말씀이 있으면 나누겠지만, 지금은… 은혜를 베푸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제가 하나님 나라의 일부가 될 수 있게 허락하시고, 깨어진 악기를 사용해 치유의 음악을 연주할 수 있게 해 주신 예수님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2024년 그래미시상식에서 ‘올 띵스’(All Things), ‘멜로디스 프롬 헤븐’(Melodies From Heaven), ‘아이 스마일’(I Smile)을 선보인 그는 지금까지 무려 20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도브시상식에서 ‘처치클로스4’로 ‘올해의 랩/힙합 앨범’을 수상했다.

교회에서 받은 상처와 복잡했던 신앙 여정을 공개한 그는, 과거 CP와의 인터뷰에서 칭찬 속에서도 자신과 타인에 대한 올바른 관점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방법을 공유한 바 있다.

그는 “당신 주변의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졌다. 그들 모두 무한한 가치를 지닌 존재다. 당신도 주변의 어느 누구보다 더 특별하지 않다. 하나님과 비교하면 우리는 모두 같은 배를 타고 있다. 모두 재앙 가운데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 출신인 그는 자기중심적인 사회에서 하나님을 공경하는 열쇠는 ‘겸손’이라고 말했다. 그는 “겸손은 냉철한 관점이다. 교만은 술에 취했을 때 나타나는 것이며, 나는 결코 내 기사, 내 성취에 취하고 싶지 않다. 때로는 날 사물의 중심에 두는 방법을 위해 싸우려고 할 때 존재한다. 마치 ‘아, 그래, 내가 중심에 서기 위해 싸우고 있으니까 오늘은 겸손의 주스를 좀 마셔야겠어’라고 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정말 자기애적인 사회에 살고 있다. 소셜미디어는 모든 것이 나, 나, 나, 나, 나, 나와 같고, 다른 사람이 자신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 않다. 성경이 우리에게 말하듯이, 하나님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은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하나님과 비교하면 당신은 낮다. 그래서 많이 겸손해야 한다. 그렇다고 교만이 스며들지 않는다는 뜻은 아니다. 교만은 매일 스며든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교만이 침대 밑에 앉아 ‘무슨 일이야?’라고 말한다. 교만이 날 기다리고 있으니 겸손을 추구해야 하는데, 한 번에 한 걸음씩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