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교회 70년사, “어떤 상황에도 꺼지지 않는 불꽃”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스토리북 「광림교회 70년, 그 불꽃같은 이야기」발간

▲광림교회가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그 동안의 역사를 담은 스토리북「광림교회 70년, 그 불꽃같은 이야기」를 발간했다.

▲광림교회가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그 동안의 역사를 담은 스토리북「광림교회 70년, 그 불꽃같은 이야기」를 발간했다.
광림교회가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그동안의 역사를 담은 스토리북 「광림교회 70년, 그 불꽃같은 이야기」를 최근 발간했다.

「광림교회 70년…」에는 우리나라 감리교회 모습을 시작으로 광림교회를 통해 일하신 하나님의 역사를 세움, 비움, 채움, 나눔, 다움의 다섯 파트로 나누어 사진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냈다.

첫 번째 ‘세움’의 이야기에서는 광림교회의 영어 별칭인 ‘숲속의 타는 불꽃(Burning Bush Church)’의 의미와 함께, 감리교회의 모습 속에서 광림교회의 흔적들을 소개한다.

먼저 1953년 북에 있던 그리스도인들이 신앙의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와 고야사 절터에서 가마니를 깔고 드렸던 예배로부터, 우리나라의 감리교회의 역사와 함께 걸어온 ‘세움’의 역사를 담고 있다.

두 번째 ‘비움’의 이야기는 제5대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자기 비움의 목회’를 통해 광림교회를 세계 최대 감리교회로 이끌고 지난 2022년 11월 소천받은 故 김선도 목사의 신앙을 흔적을 볼 수 있다.

세 번째 ‘채움’에서는 신사동으로 교회를 이전한 후 부흥의 원동력이 되었던 예배, 속회와 선교회, 트리니티성서대학원, 호렙산기도회 및 남·여·실업인선교회의 역사를 소개했다. 2001년 3월, 김정석 담임목사 부임 후 더욱 역동적이고 적극적인 믿음의 선교공동체로 발전한 교회의 모습도 담아냈다.

네 번째 ‘나눔’에서는 광림교회 목회비전인 ‘세상의 빛이 되는 교회; LIGHT’로서 선교적 사명을 감당한 교회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비움에서 채움으로, 그리고 나눔으로 이어진 영적 선순환의 역사를 국내외 다양한 선교스펙트럼으로 기록했다.

다섯 번째 ‘다움’에서는 광림교회의 5대 전통인 적극적 신앙, 풍요한 창조, 성실한 생활, 사랑의 실천, 일치된 순종을 기초로 세워진 목회비전 L.I.G.H.T(Loving, Investing, Growing, Healing, Transforming)를 소개하고 있다.

이러한 전통과 철학을 통해 양육된 다음 세대를 소개하며 ‘모태에서 천국까지 그리스도인의 완전’을 향한 교회의 사명과 정체성, 비전을 이 책에 담았다.

「광림교회 70년…」은 지난 2013년, 60주년을 기념하며 「숲속의 타는 불꽃 60년; 역사집&화보집」을 선보인 이후부터의 10년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담았다.

교회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광림교회가 감당했던 역할들과 국내외 복음을 전하며 세운 믿음의 흔적들을 볼 수 있다”며 “특별히 신앙의 유산이 이어질 수 있도록 부모와 자녀가 함께 읽기 쉬운 스토리텔링 형태로 만들어, 한국교회 역사집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고 전했다.

김정석 담임목사는 “역사를 돌아보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섭리와 은혜 없이는 불가능했다”며 “코로나로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전혀 다른 세상에서 천재지변에 속수무책인 순간도 있었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더욱 굳건히 광림교회를 세우시는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린다. 이 책을 통해 광림교회에 역사하신 하나님을 함께 느끼며 큰 은혜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압구정에 위치한 기독교대한감리회 광림교회 전경.

▲압구정에 위치한 기독교대한감리회 광림교회 전경.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