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의 우크라 침공 이후 교회 박해 최소 76건”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우크라 의회 인권국장, 국제종교자유정상회의서 고발

자의적 구금·강간·고문·살해… 음식·화장실 제한
도시 점령할 때 가장 먼저 하는 일이 ‘교회 파괴’
교인들을 적 스파이로 인식… ‘무장 선동’ 누명도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우크라에서 최소 76건의 종교적 박해 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의하면, 우크라이나의회 인권국장 드미트로 루비네츠는 1월 30일(이하 현지시각)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 종교 자유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의 침공 이후 침례교, 오순절교, 재림교를 포함한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면서 관련 내용을 전했다.

루비네츠 인권국장은 패널 토의에서 “러시아군은 모든 복음주의 성도들을 ‘미국의 스파이’, ‘종파주의자’, ‘러시아정교회의 적’이라 부르며 물리적으로 완전히 제거하겠다고 거듭 위협했다”면서 “러시아인들은 사람을 죽이고 교회를 파괴하기 위해, 우리 국가를 파괴하기 위해 모든 일을 다 했다”고 했다.

루비네츠는 “러시아 침공 이후 76건의 박해 사례가 알려졌다”며 “러시아 군인과 관리들이 2022년 2월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최소 29명의 성직자나 종교 지도자를 살해하거나 체포했다. 이 수치는 확인된 사례일 뿐이며, 실제로는 훨씬 더 많다”고 했다.

그는 “점령자들은 자의적 구금, 강간, 고문, 살해와 더불어, 총격을 가하는 흉내를 내고 가족을 처형하겠다고 위협한다. 피해자들은 물이나 음식, 심지어 화장실도 이용하지 못하는 비인도적인 환경에 구금돼 있다”고 했다.

또 “러시아 군인들이 도시를 점령할 때 가장 먼저 하는 일 중 하나가 교회 건물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 군인들이 예배 중 난입해 교회를 폐쇄하기 전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사역했던 미하일로 브리친 목사는 “러시아가 점령한 도시의 모든 교회가 폐쇄됐다”고 말했다.

미국 유라시아 선교단체 ‘종교자유이니셔티브’(Religious Freedom Initiative of Mission Eurasia)의 책임자인 브리친 목사는 “나와 같은 대부분의 신부와 목사들은 협박, 협박, 굴욕, 구금, 구타, 추방을 당했다”며 “일부 신부와 신자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러시아 감옥에 갇혀 있다. 그들 중 몇 명은 살해당했다”고 했다.

이 단체의 11월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침공으로 206개의 복음주의 기도원을 포함해 최소 630개의 종교 구조물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러시아가 종교적 목표물을 공격하는 이념적 기반 중에는 현재 종교의 자유와 민주적 가치를 자랑하는 우크라이나 문화를 파괴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했다.

보고서는 “2014년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운동이 발발한 후, 러시아의 통제를 받는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의 우크라이나 종교 지도자들과 대부분의 종교 공동체가 잔인한 박해를 받았다”며 “유일한 예외는 모스크바 총대주교청에 소속된 우크라이나 정교회였는데, 이 교회는 러시아가 통제하는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면서 면책특권을 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점령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정교회, 우크라이나 그리스-가톨릭 교회, 복음주의 교회 교인들을 적의 요원이자 우크라이나 또는 미국 정보국의 스파이로 인식했다”고 했다. 2022년 2월부터 3월까지 러시아 군인들은 종교 신자들을 박해할 준비가 돼 있었다고.

또 “러시아 선전가들은 우크라이나 종교 인사들이 무장 저항을 조직하고 있다고 비난하기 시작했다. 사제들과 목사들은 우크라이나 보안국에 협력하고, 무기를 보관하고, 폭발물을 운반하고, 점령 당국에 맞서 무장 봉기를 선동했다는 이유로 근거 없이 비난을 받았다”고 했다.

브리친 목사는 “정상회담 참석자들에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점령이 계속되는 한 새로운 종교적 박해 사례가 나타날 것”이라며 “러시아가 있는 곳에는 자유가 전혀 없다. 나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통제 하에 점령 지역이 해방되고 반환돼야만 점령 지역에 종교의 자유가 돌아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