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교파 목회자 초청 제2차 시사회
▲영화 '분노의 강'과 '마라나타' 시사회 포스터.
국제문화예수선교회가 오는 2월 26, 27, 28일 오후 1시 30분에 영화 ‘분노의 강’과 ‘마라나타’ 무료 시사회를 개최한다.

참석 대상은 현재 목회를 하고 있는 목회자들이며, 선착순 600명까지 신청이 가능하고, 시사회는 동작구 신대방동에 위치한 국제문화예수선교회에서 진행된다. 관람비는 무료이고, 사전 신청자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영화 ‘분노의 강’은 남북이 갈라진 상황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이 연일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핵폭탄과 미사일을 쏘며 위협 중인 가운데, 무너져가는 국민 안보의식을 고취시키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제작된 영화다.

주최측은 “이 땅이 공산화되면 가장 먼저 죽임을 당하는 자는 우리 크리스천들이다. 이 영화를 통해 안보를 더욱 굳건히 하고, 애국하는 우리 목회자들이 앞장서서 양들을 보호하고 이 나라를 지키자. 그리하여 피로 지켜 온 자유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권면했다.

단편영화 ‘마라나타’는 세계 3대 종교영화 벤허, 십계, 쿼바디스를 제작해 상영한 지 어언 60여 년이 지난 현재, 80억 인구의 영혼을 깨우는 전도의 목적으로 제작된 영화다.

주최측은 “이제 파송되는 선교사는 마라나타 영화를 담은 USB 하나로 전 세계 지구촌 구석구석을 누비며 전도할 수 있을 것이다. 드디어 K-콘텐츠 시대가 도래하여, 모든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야 세계인들의 인정을 받는 시대가 찾아 왔다. 마라나타는 우리 크리스천들이 꼭 관람해야 할 필수 영화”라고 강조했다.

또 “전국 3,500여 읍·면·동에 거주하는 목회자 지역장들을 마라나타 홍보대사로 모집 중이다. 선교회의 요한계시록 교재로 교육하며 활동할 수 있다”고 알렸다.

관람 후 소감문을 제출한 관객들 중 우수작을 선정해 마라나타 촬영지 및 그리스밧모섬, 터키 일곱교회 등을 방문할 수 있는 성지순례 10박 12일 무료 여행권을 제공한다.

신청: ksmdanbi@naver.com(이름, 생년월일(성별), 주소, 연락처, 시무하는 교회명)
문의: 02-836-0691(2), 010-5741-0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