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수밖에 없는’ 인간 만들지 않으신 이유는?

뉴욕=김유진 기자     |  

ⓒAaron Burden on Unsplash

ⓒAaron Burden on Unsplash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의 객원 칼럼니스트 댄 댈젤(Dan Delzell) 목사가 ‘왜 하나님은 누구에게도 자신을 사랑하라고 강요하지 않으실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댈젤 목사는 미국 네브래스카주 파피온에 있는 리디머루터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댈젤은 “인공지능(AI)으로 생성된 아들, 딸 또는 배우자가 있다고 상상해 보라. 이토록 정밀하게 조정된 로봇을 당신이 원하는 대로 작동하도록 프로그래밍할 수 있지만, 그런 기계로부터 지속적인 만족을 얻을 수는 없다”며 “이런 로봇은 따뜻함, 애정, 친절, 감사의 소중한 감정은 물론이고 진정한 사랑, 기쁨, 성취감을 가져다주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하나님에게도 동일한 상황이 적용된다. 하나님은 분명히 그분을 ‘사랑’하고 ‘순종’할 수밖에 없는 인간을 만드실 수 있었다. 하지만 그러한 존재들은 창조주를 자유로이 사랑할 수 없기에, 하나님께는 무의미했을 것”이라며 “대신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가 자유의지를 갖도록 창조하기로 하셨다. 마찬가지로, 당신과 나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다”고 했다.

댈젤은 마태복음 22장 36-37절인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구절을 인용해,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할까? 우선, 당신은 마음과 정신을 포함한 불멸의 영혼을 가져야 한다. 하나님은 당신이 자유의지를 발휘하는 데 필요한 이러한 요소들을 갖게끔 창조하셨다”고 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죄는 우리를 하나님으로부터 분리시켜 극도로 불안정한 자리에 서게 했다. 감사하게도 예수님은 이 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이 땅에 보내심을 받았으며,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써 우리의 죗값을 치르셨다”며 “자신의 죄를 회개하고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영접하는 사람(요 1:12 참조)은 그들의 창조주와 영원한 관계를 맺게 된다”고 했다.

그는 “하나님은 복음의 좋은 소식을 누구에게도 믿으라고 강요하지 않으신다(요 3:16 참조). 그리고 일단 예수님을 믿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하나님은 결코 당신이 그분을 사랑하도록 강요하지 않으신다”라며 “당신은 자유의지를 가진 존재로 창조되었고, 하나님은 당신이 그분을 자유롭게 사랑하기를 원하신다. 이는 하나님께서 자신의 독생자를 보내어 당신을 대신하여 죽게 하셔서 당신을 값없이 사랑하기로 선택하신 것과 같다. 하나님은 천국에서 당신과 영원히 함께하시려고 그 큰 희생을 치르셨다”고 했다.

댈젤은 “만약 당신이 아직 그리스도를 따르지 않는다면, 하나님을 사랑하기 위해 새로운 마음과 생각을 받는 것이 어떤 것인지 모를 것”이라며 “우선 변화되지 않은 채로 하나님을 사랑하려고 하는 것은, 중매결혼에서 강요된 배우자를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것과 같다. 반면에 진정한 사랑은 자유의지로 선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수님은 “너희가 나를 사랑하면 나의 명령을 지킬 것이라(요 14:15)”고 말씀하셨다. 하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순종하는 사람들은 그렇게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다. 누구도 그들에게 강요하지 않는다”며 “믿든지 말든지 하나님은 실제로 그분의 자녀들에게 당신을 사랑하고자 하는 열망을 가득 채워 주신다(롬 5:5)”고 했다.

또 “현재 하나님을 사랑하려는 관심이나 열망이 없다면, 당신의 창조주와 함께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생수를 원한다면 우물가로 가야 한다(요 7:37-39 참조). 영혼을 위한 양식을 원한다면 생명의 빵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요 6:35-38 참조). 로봇과 같은 종교 의식과 창조주와의 기계적인 관계 이상의 것을 원한다면, 기도로 직접 주님께 나아가 당신이 원하는 것을 그분께 표현하라”고 권면했다.

그는 “죄는 하나님을 향한 인간의 마음을 완고하게 만들어 우리의 창조주를 사랑스럽고 다정한 아버지, 친구가 아닌, 가혹한 작업 감독자로 보게 한다”며 “거듭난 자들은 하나님을 하나님의 가족 밖에 있는 사람들과는 전혀 다르게 본다. 당신의 관점을 바꾸고 진리에 부합되게 만드는 유일한 길은 당신의 죄를 회개하고 예수님을 죄로부터의 구세주로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했다.

댈젤은 “사람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 초자연적인 일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것은 그가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기 때문(요일 4:19)”이라며 “하나님은 우리가 그분을 사랑할 수 있게 하시지만, 죄는 사람들로 하여금 창조주에 대해 쓰린 감정을 품게 한다.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하나님을 원망하기는 쉽지만, 이는 우리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했다.

그는 “하나님은 결코 당신이 그분을 사랑하도록 강요하지 않으신다. 그러나 그분은 당신이 회개하고 믿음으로 창조주께 눈을 돌려, 죄를 용서받도록 초대하신다”며 “주님을 자유롭고 즐겁게 사랑하는 새로운 마음을 받기를 원하는가, 아니면 영적인 어둠 속에 남아 영원히 하나님과 분리되기를 원하는가?”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