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동성애 교육으로 해고된 英 교목, 성범죄자 목록엔 비포함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영국성공회서는 예배 집례 금지당해

▲버나드 랜달(Bernard Randall) 목사. ⓒ기독교법률센터

▲버나드 랜달(Bernard Randall) 목사. ⓒ기독교법률센터
학생들에게 “동성애 이데올로기에 동의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가 해고된 교목이 DBS 목록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DBS(Disclosure and Barring Service)는 교육과 보육 등 아동과 관련된 기관에 취업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고용주가 성범죄 이력을 조회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의하면, DBS는 최근 버나드 랜달 목사에게 보낸 문서에서 “귀하의 진술을 고려해, 귀하의 이름을 DBS 목록에 포함시키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영국성공회에 소속된 랜달 목사는 학교 예배당에서 학생들에게 결혼과 인간의 성에 대한 교회의 공식 입장을 밝힌 설교를 한 후 더비셔의 트렌트대학에서 해고됐다. 그는 친동성애 자선단체인 ‘에듀케이트 앤 셀러브레이트’(Educate and Celebrate)가 학교에서 제공하는 훈련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DBS는 정부의 테러 방지 프로그램인 ‘프리벤트’(Prevent)와 교사규제기관(Teaching Regulatory Agency, TRA)에 이어, 랜달 목사에게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세 번째 기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회 더비 교구는 랜달 목사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한 후 그가 어린이와 취약한 성인에게 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교구 보호팀은 “교회 자체가 위험 요소”라며 그에게 교회 예배 집례를 허용하지 않았다.

랜달 목사는 DBS의 결정에 대해 “또 다른 악의적인 추천이 기각된 것은 분명 다행”이라면서도 “이제 영국성공회가 계속 나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자체 교육을 ‘위험 요인’으로 분류한다는 사실이 슬프다”고 했다.

이어 “영국성공회는 날 아이들을 보호에 있어 위험 요소라고 등록함으로써, 최고 수준에서 또 지역적으로 우리 학교의 극좌 퀴어이론 어젠다를 허용하는 데 연루됐다”고 덧붙였다.

랜달 목사를 지원하고 있는 기독교법률센터(CLC)의 안드레아 윌리엄스 대표는 “교회 당국은 단순히 교회의 가르침을 옹호했던 버나드를 변호하기를 거부했다. 이제 이것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버나드는 설교에서 결혼과 인간 본성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을 전했다. 그는 기독교인들은 항상 이웃을 사랑하라는 부르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면서 “E&C와 그와 같은 단체들은 아이들에게 이성애 규범을 깨뜨리고 성 정체성 유니콘을 가르친다. 여기 아이들에게 진짜 위험이 되는 극단주의자는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