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정명석, 이번엔 ‘월명수 부정 판매’ 혐의 검찰 송치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증거인멸교사 혐의 간부 2인 유죄도 확정

▲JMS의 본산 월명동 전경. 정명석은 해당 수련원에서 나오는 약수를 ‘월명수’라 부르며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wmd.god21.net 캡쳐

▲JMS의 본산 월명동 전경. 정명석은 해당 수련원에서 나오는 약수를 ‘월명수’라 부르며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wmd.god21.net 캡쳐
JMS 정명석이 추가로 검찰에 송치됐다.

투데이코리아 단독 취재에 의하면, 정명석은 먹는물관리법 제4장 영업 제19조(판매 등의 금지) 1항 위반 혐의로 지난 11일 대전지방검찰청에 넘겨졌다.

특히 이번에는 정명석과 함께 JMS 핵심 인물인 양승남 JMS 전 대표가 함께 ‘월명수 부정 판매’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주목을 받고 있다. 양승남 전 대표의 검찰 송치는 처음이라고 한다.

충남도청 물관리정책과 지하수 팀은 지난해 7월 20일 월명수 부정 판매 혐의로 이들을 고발한 바 있다.

현행법상 먹는샘물 등 외의 물을 판매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고 있다.

월명수 부정 판매 사건은 투데이코리아에서 지난해 6월 23일 최초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정명석 고향인 월명동 수련원에서 나오는 약수를 ‘월명수’라 부르면서 국내외 신도들에게 약 4년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JMS 대외협력국 간부 2인에 대한 유죄도 확정됐다.

대전고법 제3형사부(재판장 김병식)는 지난 9일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기소된 JMS 대외협력국장 A씨(60)와 차장 B씨(36)에게 각각 징역 1년 6개월 및 징역 1년, 그리고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참고인 휴대전화를 교체하도록 지시해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야기했고, 정명석과 관련한 성범죄 의혹을 인지했음에도 진위 확인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증거를 인멸해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판시했다.

간부 2인은 상고를 제기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이들은 지난 2021년 9월 홍콩 국적 여신도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주위에 호소하자 홍콩으로 지인을 보내 회유를 시도했으며, 2022년 3월부터 4월 중순까지 주요 간부들과의 회의에서 증거로 사용될 수 있는 휴대전화 교체를 지시한 혐의로 붙잡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