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보수개혁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성공 적극 앞장”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강릉 일대서 임원 동계수련회 개최

▲임원들이 꿈의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원들이 꿈의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예장 보수개혁 총회(총회장 오세억 장로)가 지난 1월 11-12일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임원 동계수련회를 개최했다.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개막을 목전을 두고 열린 이번 수련회에서는 특히 올림픽 성공을 위한 기도회가 함께 진행됐다.

총회 임원들은 첫날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로 알려진 강릉 꿈의교회(담임 장성철 목사)에서 세미나를 갖고, 교단의 새로운 변화를 위한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임원들은 코로나 이후 새롭게 변화한 목회 환경에 대응할 목회 메뉴얼을 마련하고, 산하 교회에 적극 보급하기로 했다.

또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장종현 목사) 주요 회원으로서, 올해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대정부 대국민 사업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회기 한교총 서기에 임명된 장성철 목사(부총회장)는 “코로나 후 교회와 사회의 회복을 위해 한교총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 총회 역시 한국교회의 공교단으로서 주어진 사명과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장 보수개혁 총회 임원들이 기도하고 있다.

▲예장 보수개혁 총회 임원들이 기도하고 있다.
이튿날에는 안목 커피거리, 오죽헌, 선교장 등 강릉 지역 주요 명소를 둘러보며 휴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장성철 목사가 설립한 강릉 중앙시장 내 예닮곳간을 방문해 시장 선교 현장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강릉 오란다로 대표되는 예닮곳간은 최근 강릉·양양 지역에 대한 인기와 맞물려, 시장 선교 모델로 주목받으면서 최근 극동방송 김장환 이사장이 직접 현장을 찾기도 했다.

이 외에 임원들은 오는 19일 개막하는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현장을 미리 둘러보며, 전 국민의 관심과 기대에 걸맞는 대대적인 성공을 이룰 수 있기를 기도했다.

현재 강원 교계는 ‘미션 하우스’ 등 이번 대회를 ‘복음 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오세억 총회장은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은 대한민국 국격과 선진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전 세계에 자랑할 중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국가와 국민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앞장서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고 말했다.

김명희 증경총회장은 “국민적 열망이 한 곳에 모였던 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로 침체된 국가 분위기를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성공을 통해 반등시킬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적은 힘이지만 총회도 적극 협력해 올림픽 성공에 일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독려했다.

강원 교계에 이어 한국교회총연합도 청소년 올림픽 성공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하는 등, 전국 교회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