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조 바이든(Joe Biden) 미국 대통령이 16일(이하 현지시각)을 ‘종교 자유의 날’(Religious Freedom Day)로 선포하고 “전 세계 수십억 명이 자유롭게 신앙을 선택하고 실천하며 가르친다는 이유로 박해를 받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최근 백악관을 통해 ‘종교 자유의 날 선언문’을 공개한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미국인처럼 신앙은 저를 평생 지탱해 주었고, 우리의 공동 목적과 서로에 대한 책임을 일깨워 주는 역할을 했다. 그러나 억압적인 정부와 폭력적인 극단주의자들은 신앙을 이유로 사람들을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미국은 세계적인 리더로서 전 세계인들이 자유롭고 평화롭게 신앙을 따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종교 자유의 증진을 위해 1억 달러(1,328억 원) 이상 지원하고 대량 학살을 포함한 종교 탄압을 피해 탈출한 피해자들에게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수억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 “때로 종교적 소수자 집단 학살과 관련된 인권 침해인 강제 노동을 통해 생산된 상품의 미국 내 반입을 거부하고, 종교 박해와 같은 심각한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는 행위자와 단체에 대해 제재를 가하고 비자를 제한하며 수출을 통제해 왔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종교의 자유를 수호하는 일이 결코 끝나지 않았음을 인식한다. 우리의 신앙과 신념이 분열을 치유하고 우리 헌법이 보장하는 근본적인 자유를 수호하며, 종교인이든 비종교인이든 모든 사람이 존중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종교 자유의 날은 미국 수정헌법 제1조의 기초가 된 버지니아주 종교자유법령이 서명된 1786년 1월 16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으며, 1993년부터 미국 대통령이 매년 선포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