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찬 총장
▲정인찬 총회장. ⓒ크투 DB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 정인찬 총회장이 2023년 신년 메시지를 발표했다.

정인찬 총회장은 “새해를 맞이한 모든 분들과 가정과 교회에 은혜 위에 은혜가 더하기를 기원한다”며 “2023년을 우연히 맞이한 것이 아니라, 한해를 하나님이 선물로 주신 날들”이라고 전했다.

정 총회장은 “어떤 사람은 뒤로 물러가 침륜에 빠지는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의 역사관은 과거지향적이어서, 뒷걸음질 치는 사람과 같이 결국 인생을 멸망시키고 마는 사람”이라며 “또 다른 사람은 현실에 안주하는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은 현실주의 역사관을 가진 사람으로, 고인물이 썩듯 현실에 안주하다가 일생을 허비하고 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미래지향적 사람은 과거 구습이나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더 좋은 내일을 꿈꾸며 전진하는 사람”이라며 “역사는 미래지향적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져 간다”고 강조했다.

정 총회장은 “참으로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많은 고통들을 경험했다. 그러나 이런 일들이 절망의 미끄럼틀이 아니라 도약판들이 되어, 다이빙 선수가 도약판을 뛰어올라 더 좋은 다이빙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이, 서퍼(surfer)들이 파고가 높을수록 더 멋진 묘기를 보이는 것 같이, 과거 사건들이 더 좋은 미래의 도약판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를 회고하는 사람, 현실을 원망하는 차원을 넘어 인간의 한계를 깨고 더 좋은 미래로 나아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주인공들이 되시길 소망한다”며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한다는 주님 말씀이 새해 삶의 표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정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