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크리스천투데이의 칼럼니스트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 목사가 최근 칼럼에서 음행 문제를 다뤘다. 

마빌로그 목사는 ‘왜 하나님은 성적인 죄를 미워하시나?’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경은 음행이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아름다운 설계를 파괴하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이를 미워하신다고 명백히 말씀하고 있다”면서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결혼과 성이라는 하나님의 아름다운 설계를 따라 살 수 있도록, 음행과 그로 말미암은 결과를 무너뜨리기 위해 오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식물은 배를 위하고 배는 식물을 위하나 하나님이 이것 저것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며 주는 몸을 위하시느니라(고전 6:13)”는 성구를 인용한 뒤, “우리는 결혼을 비웃거나 비하하는 한편, 음행과 간음과 간통을 우상화하고 미화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음란은 스포트라이트와 칭송을 받고, 순결은 기피되고 비현실적인 것으로 간주된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의 일상 속에 음란을 찬양하는 TV쇼와 영화들이 범람하고 있다. 그 결과 음란이 오늘날의 규범이 되었다. 또한 우리는 성적 순결과 결혼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을 폄하한다. 아름다움이란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거룩하고 위대한 복인데, 이제는 부정한 싸구려가 되어 버렸다”고 했다. 

그는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음란과 정욕을 무해한 죄라고 여기지만, 사실 그런 생각이 그 무엇보다 매우 파괴적이다. ‘커버넌트 아이스(Covenant Eyes)’의 조사 통계에 따르면, 이혼 사례 중 56%가 포르노 중독에서 비롯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의 파괴는 가정과 가족의 파괴로 이어진다. 음행은 하나님께서 이루고자 하시는 사회와 공동체의 기본 단위를 무너뜨린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께서 음행을 미워하시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복의 근원이 될 수 있도록 순결을 지키길 바라셨으나, 음행은 그것을 망가뜨린다.  마빌로그 목사는 “고린도전서 6장 18절은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게 죄를 범하느니라’고 경고한다. 음행의 폐해는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더 심각하며, 그 방법은 더욱 그러하다”고 했다. 

이어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복이 임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하나님의 길을 따라가길 원하신다. 그런데 정욕은 그러한 복된 약속을 무너뜨린다. 정욕은 성과 관계성과 결혼과 사회를 무너뜨리며, 더 나아가 하나님께로부터 우리가 번영과 복을 받을 수 있는 모든 길을 막는다. 간단히 말하면, 하나님께서는 정욕과 음란이 우리에게 나쁘기 때문에 이를 미워하신다”고 말했다. 

또 “음란은 사람들이 흔히 착각하듯이 ‘결과에 대한 책임 없이 즐길 수 있는 로맨스’가 아니다. 음란은 해롭고 파괴적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음란에서 해방되길 원하신다. 기쁜 소식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죄와 죄의 결과에서 해방되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리스도께서 우리로 자유케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세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갈 5:1)”는 성구를 인용한 뒤, 마지막으로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멸망으로 인도하는 죄의 길을 걷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 하나님께서는 순결과 의의 길을 따라가도록 우리를 이끌고 연단하신다. 이는 그리스도의 희생으로 말미암은 은혜이며 복을 주고자 하시는 사랑”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