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김대원 기자

 

미국장로교(PCUSA) 한인교회 전국총회가 “개혁신앙과 성서의 권위”라는 주제로, 콜로라도주 덴버의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23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19~22일 열렸다.

▲제41대 총회장 임형태 목사.
이번 총회 임원선거를 통해 제41대 총회장에 임형태 목사(콜로라도스프링스한인연합교회)가, 부총회장에는 유승원 목사(디트로이트한인연합장로교회)가 선출됐다.

특히 이번 총회 주제강의는 PCUSA 한인목회자들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시간이었다. 강사는 박미영 교수(Beeson Divinity School – Samford University, 신약학 박사)와 이원우 교수(Calvin College, 구약학 박사)가 맡았다.

박미영 교수는 성경적으로 볼 때 동성애가 왜 잘못된 것인지 분명히 하고, 동성애 행위 자체가 하나님의 심판임을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또 이원우 교수는 성직 안수 기준의 완화를 가져온 미국장로교 헌법(규례서)의 개정으로 성서의 권위가 떨어졌다고 지적하며, 성경으로 돌아가야 함을 강조했다.

지난해 총회에서 동성애자 성직 안수 반대 성명서를 채택한 NCKPC는, 이번 주제강의를 통해 NCKPC 신학적 방향성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확인했다.

안건토의에서는 ‘화해평화인권위원회’와 ‘미래진로위원회’의 조직을 결의하고 위원 구성을 임원회에 위임했으며, 별도로 모인 임원회에서는 화해평화인권위원회(약칭: 화평인) 위원장에 배현찬 목사(주예수교회), 미래진로위원회(약칭: 미래로) 위원장에 정인수 목사(아틀란타연합교회)를 선임했다.

셋째날 열린 NCKPC 부흥회에서는 허봉기 목사(찬양교회)가 강사로 나서 지금까지의 본인의 목회를 되돌아보면서 아쉬운 면을 고백하고 “교인들에게 예수님을 구주로 알게 하고, 예수님을 닮아 살게 하라”는 목회철학을 소개하면서 사랑만이 진정한 영성임을 강조했다.

이번 총회에는 한국과 일본 등 외국 형제교단의 총회장들이 방문, 이들을 소개하고 환영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PCUSA총회 선교담당 사무총장 로저 더모디(Roger Dermody) 목사가 PCUSA의 근황을 전하며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