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오피니언/칼럼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낙심과 불안

사람이 살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낙심하고 불안하여 눈앞이 캄캄한 현실을 맞이할 때가 있다. 과거는 먹고 살기가 힘들어서 그랬지만, 요즘은 또 다른 이유로 낙심하고 불안해한다. 요즘 같은 미디어 소비 시대에는 더욱 그렇다. 요즘은 사람이 ‘아이디’ 속에 자…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회개 운동을 회복하자

지금의 한국교회는 과거와는 달리 애통해하는 자들을 보기가 힘들다. 과거에는 예배드리면서 눈물을 흘리는 자들이 많았다. 지금부터 약 50년 전만 해도 한국교회의 이미지는 한마디로 애통해하는 공동체였다. 그 당시 우리나라는 너무나 가난했던 시절이었고, 혼…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그루터기 신앙

그루터기는 나무가 잘려 나가고 땅에 박힌 뿌리만 남은 것을 말한다. 그루터기를 보면 그 나무의 이력을 읽어낼 수 있다. 비록 무성하던 나무가 잘려 나가고 보이지 않는 뿌리만 남은 것 같아도, 그 속에서 다시 생명을 틔울 수 있다. 거룩한 씨가 그 속에 있기 때문…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신앙인의 나라 사랑

사람이 살아가는 데는 우선순위가 있다. 먼저 할 일과 나중 할 일이 있다. 이 첫 단추를 잘못 채우면 그 인생은 무엇을 하든지 꼬이게 되어 있다. 성경에 보면 예수님은 기도를 가르치실 때도 먼저 구할 것과 나중 구할 것을 분별해서 말씀하셨다. 기도할 때도 먼저 …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하나님의 소원, 나의 기쁨

사람마다 소원이 있다. 나도 소원이 있고 여러분도 소원이 있을 것이다. 하나님께도 소원이 있으시다. 그 소원 중 하나가 요한삼서 1장 2절에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하신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사…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악한 세상, 사명으로 살아가기

지금 우리는 그야말로 악한 세상에 살고 있다. 선과 악의 경계가 무너져 선과 악을 구별하기조차 어려운 혼돈의 시대에 살고 있다. 아마도 언젠가는 우리가 선한 것을 선이라고 강하게 주장하지 못하는 세상이 올 것이요, 악을 악이라고 마음대로 말하지 못하는 시…
설동욱 목사.

[설동욱 목사 칼럼] 하나님께서 주시는 꿈이 나의 미래다

꿈 하면 우리 머릿속에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성경에서 요셉이다. 요셉의 꿈 이야기는 성경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다. 요셉은 열일곱 살 때 하나님께서 주시는 꿈을 꾸었다. 밭에서 열한 단이 일어나 자기에게 절하는 꿈이었다. 또 며칠이 지났는데 열한 별…
설동욱 목사.

[설동욱 목사 칼럼] 약속 있는 첫 계명

지금 우리 한국교회는 교회학교가 쇠퇴하고 있다. 열 교회 중에서 세 교회가 주일 학생이 한 명도 없다. 요즈음은 과거와 달라서 아이들이 교회를 선택할 환경이 아니다. 교회 선택권이 부모에게 있다. 그러므로 교회학교의 어린이가 없어진 것은 30~40대 부모가 교회…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왜 돈이라면 목숨을 걸까?

오늘날 인간의 희로애락은 돈으로 인해 발생한다. 부모와 자식 간에도 돈 때문에 연을 끊고, 형제 간에도 돈 때문에 원수가 되어 산다. 많은 사람이 인생의 목표가 돈이 되어서 돈 때문에 울고 돈 때문에 웃는다. 사실 돈에 대해서 자유로울 사람은 아무도 없다. 돈 …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옳다’와 ‘그르다’의 경계

요즘 들어 우리 사회는 들을 때마다 가슴 답답한 사건들이 연속으로 터지고 있다. 정치적으로도 그렇지만 교회적으로도 그렇다. 교회를 빙자해서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고, 나라의 지도자가 되어야 할 사람들이 가장 믿을 수 없는 일을 자행하고 있다. …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기쁨을 누리고 있는가

기쁨이라는 말은 욕구가 충족되었을 때 안에서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를 말한다. 성경에서는 낙이라고 하는데, 행복의 일종으로도 볼 수 있다. 왜 우리가 기쁨을 누려야 하는가!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이 기쁨이기 때문이다. 기쁨은 사물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기독교의 핵심 가치

기독교의 핵심은 십자가와 부활이다. 부활 없는 십자가는 비탄일 뿐이요, 십자가 없는 부활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그만큼 십자가와 부활은 기독교 교리의 핵심적 가치를 지닌다. 부활이 기독교의 핵심 가치가 되는 것은 기독교가 ‘희망의 종교’이기 때문이…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십자가와 나의 거리

사람은 살면서 가까이하는 것들이 있다. 이런 것들은 그 사람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된다. 책을 가까이하면 지성인이 되지만, 술이나 도박 등 세상 쾌락을 가까이하면 노름꾼이나 술주정뱅이가 된다. 이처럼 가까이하는 것이 복이 되는 것이 있고, 오히려 화…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우리 인간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 그래서 오늘을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라고 성인들은 경고한다. 승리하는 인생을 위해서다. 성경에 보면 하나님께서 미디안과 전쟁할 때 기드온에게 3만 2천 명의 이스라엘 병사를 돌려보내고 300명의 용사만 뽑게…
설동욱 목사.

[설동욱 칼럼] 하나님의 기념물을 기억하자

기념물이란 어떤 특정한 사람이나 사건을 기념하기 위해 보존하는 물건이다. 예를 들어 에펠탑은 프랑스의 상징적 건축물인데, 프랑스가 혁명 100주년을 맞이하여 그 기념물로 이를 건축했다. 또 미국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 같은 기념물도 미국의 남북전쟁 이후, 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