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오피니언/칼럼

탕자 돌아오다

‘돌아온 탕자’ 그린 동서양의 화가, 렘브란트와 운보 김기창

성경에 나오는 돌아온 탕자에 관한 이야기는 구속사의 중요한 장면이다. 복음서에 따르면 아들을 기다리고 맞이하는 아버지의 마음은, 인간의 구원을 바라는 하나님의 심정을 대변한다. 아들이 저 멀리 나타났을 때부터 아버지는 그를 알아보고 달려와 반겨주었…
사전투표

히틀러도 한 표 차이로… 나의 신중한 한 표, 세상 바꾸는 위대한 힘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주말이 기다려지는 금요일입니다. 아침에 출근하면서 사전투표를 했습니다. 집 주변 인근 주민센터에서 투표용지를 받고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 꼭 찍어야 하는 정당도, 꼭 찍고 싶은 후보도 찾기가 쉽지 않아서입니다. 얼마 전 선거…
수상한거리

다음세대가 자리할 멍석을 깔아주자… ‘문학의 밤’ 재부흥으로

한국교회는 구한말 한국사회의 교육과 의료시설을 통하여 근대화의 문을 열었다. 105인 사건과 3·1 운동, 신간회 운동, 신사참배 반대운동, 독립신문 등 모든 중심에 기독교가 자리하고 있었다. 알렌과 언더우드, 아펜젤러와 스크랜턴 등 선교사들과 남강 이승훈 …
‘기독교 싱크탱크’ 한반도평화연구원 개원

한국교회 싱크탱크, 지금이 출현할 타이밍이다

최근 출간된 찰스 쿱찬의 『노 원스 월드(No One's World)』에서는 '구심점이 사라진 세계'를 말하고 있다. 미국교회가 빌리 그래함 목사 이후 분열했듯, 한국교회도 한경직, 조용기 목사 이후 중심이 될 좋은 지도자 없이 연합과 공익적 가치보다는 개인이나 기관의 사…
이효상

교회의 미래를 위한 보수와 진보의 역할

한국에 개신교 복음이 전해진지 134년이 되었다. 그 동안 한국교회는 한국 역사와 함께 영욕을 경험해 왔다. 한국교회는 한국 사회의 개화와 근대화에 중요한 역할을 했는가 하면, 일제 치하에서 일제의 식민정책에 순응하는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 사회 변동의 주체…
이효상 윤동주

2018년 사순절과 고난주간, 고난당한 이웃들과 함께

존경하고 사랑하는 동역자님. 마음은 봄을 향해 달려가는데, 날씨는 느릿느릿 거북이 걸음이네요. 봄을 시샘이라도 하듯 꽃샘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순절(四旬節) 절기 중 고난주간이 다가옵니다. 사순절에서 종려주일을 지나 고난주간까지는 주님이 가신 …
애국가 토론회 서울신대

한국교회, 도산(島山) 안창호 선생을 기억하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구한말 일제 하에서 온 몸과 마음을 바쳐 조국 독립을 위해 밤낮을 아끼지 않고 헌신했던 위대한 애국자이자, 민족의 지도자요 큰 스승이다. 3·1운동 1백주년을 앞두고, 선생의 순국 80주기를 맞이하고 있다. 한국교회는 그의 정신을 계승하며 …
이효상 윤동주

한국교회,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1980-1990년대 교회의 급성장은 그만큼 후유증도 동반하고 있다. 1970년대 산업화와 1980년대 피터 와그너의 교회성장은 경영전략에 기인한 측면이 있다. '성장'이 곧 '성공'이라는 등식과 함께 동역자를 경쟁자로 보게 되고, 개교회라는 울타리에 교회나 목회자가 갇혀…
빌리 그래함

한국 사랑한 빌리 그래함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20세기를 대표하는 '최고 전도자'인 빌리 그래함 목사가 21일 몬트리트의 자택에서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그래함 목사는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영향력 있는 영적 지도자로, 이제 주님의 품안에 안식을 누리게 되었다. 그의 …
이효상 윤동주

왜 그렇게 윤동주 시인을 좋아하느냐고 물으시는 분들에게

2월 16일은 윤동주 시인의 서거 73주년이 된다. 오늘도 우리는 시대의 아픔을 안고 해방을 꿈꾸며 밤하늘에 별빛 같은 삶을 산 시인 윤동주와 시를 다시 기억하게 된다. 윤동주 시인이 시인으로 자리한 것은 문학에 심취해 1935년 10월 발간된 『숭실활천(崇實活泉)』…
이효상

[기고] 한국교회 양극화, 풀어야 산다

얼마 전 한목협에서 2017년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목회자 의식조사'를 통해 전국의 담임목회자 507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중 한국교회가 개혁해야 할 부분으로 '신앙의 실천 부족(26.6%)'과 '지나친 양적 성장(23.6%)', '목회자의 자질 부족(19.1%)', '개교회주의(…
이효상

‘머리 깎인 삼손처럼 끌려다니는’ 한국교회, 미래 위한 전략 있나?

한국교회는 현재 한국 사회의 주류종교이다. 그러나 당당함과 의연함을 잃고 너무 자학적이다. 그리고 세상이 이끄는대로 끌려가는 모습이다. 마치 머리 깎인 삼손처럼 말이다. 물론 일부의 일탈이 부끄럽고 죄송하다. 그렇다고 우리 스스로 자신의 얼굴에 침은 …
교회개혁 500주년기념 한국교회연합예배

종교개혁 500주년, 그 이후를 생각하다

"이대로는 안 된다"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 한국교회에서도 이구동성 구호로 무성하다. 그런데 아쉽고 안타깝게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종교개혁에 교회개혁이 없다. 중세 교회의 타락이었던 성지순례, 면죄부 판매, 죽은 자를 위한 추모 미사, 성물 숭배,…
김기창

한국 기독 미술사 개척한 크리스천 화가, 박수근과 김기창

만약 2000년 전의 '예수 사건'이 우리나라에서 있었다면,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 이런 물음에 답한 사람들이 있다. 한국 기독교 미술사를 개척한 김준근과 김학수, 김기창, 박수근 화백 등은 독특한 화폭으로 미술사에 기여했다. 1895년 존 번연의 <천로역정>을 게…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