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오피니언/칼럼

소강석 2024년 6월 셋째 주

소강석 목사 “하나님께 영광, 성도들에게 감사”

“하나님께 영광, 성도들에게 감사”. 몇 주 전에 우리 교회 평개원(평신도사역개발원) 간사들과 모임이 있었습니다. 이분들은 정말 거의 준전도사급입니다. 월급을 받지 않으면서 매일 출근하여 사역을 하고 헌신하는 분들입니다. 그런데 그분들이 모임이 끝나…
소강석 2024년 6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 “18년째 이어온 보은행사 이야기”

“18년째 이어온 보은행사 이야기”. 지난 화요일은 새벽 일찍 일어났습니다. 아침에 TV조선 ‘뉴스 퍼레이드’ 생방송에 출연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저는 태생이 아침형 인간이 아니라 저녁형 인간입니다. 그래서 젊을 때 새벽기도하는 게 참 힘들었습니다. 그…
소강석 2024년 6월 첫째 주

소강석 목사 “내 입장보다 상대방 입장이 더 먼저죠”

“내 입장보다 상대방 입장이 더 먼저죠.” 저는 지난주에 필리핀 선교 50주년 희년성회 강사로 다녀왔습니다. 필리핀 선교 50년째를 맞아 열린 주빌리 성회였습니다. 몇 달 전부터 필리핀 선교사 회장 되신 이영석 선교사님이 저를 찾아와서 주강사로 섬겨달라는 …
소강석 2024년 5월 넷째 주 새순이 나르샤

소강석 목사 “아쉽지만, 보람이 가득한 한 주”

“아쉽지만, 보람이 가득한 한 주”. 지난주에는 우리 교단 목사장로기도회가 있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목사장로기도회를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저의 총회 스케줄을 모르고 목회팀에서 교회 내부 일정을 잡아 뒀기 때문입니다. 웬만한 일정이면 변경을 해서 …
소강석 2024년 5월 셋째 주

소강석 목사 “골목 친분이 어떤 대세도 이긴다”

“골목 친분이 어떤 대세도 이긴다”. 제가 이 글을 쓰는 것은 어떤 정치인이나 정당을 미화시키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한 국민이요, 종교 지도자로서 관전평을 하면서 우리 앞에 몇 가지 알고리즘을 던져보고자 하기 위함입니다. 흔히 선거는 인물, 조…
소강석 2024년 5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 “지금까지 이런 청년들은 없었다”

“지금까지 이런 청년들은 없었다”. 지난 주 월요일 한탁훈 목사님 결혼 주례를 마치고 주일설교, 수요예배 설교까지 다 준비한 후, 야간 산행을 하려고 나갔습니다. 선광현 목사님을 비롯한 몇 명의 동행인들과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보니까, 청년부 형제자매들…
김진표 국회의장,

소강석 목사 “허공 속에 떠도는 홀씨일까요?”

“허공 속에 떠도는 홀씨일까요?” 지지난 주 목요일에는 국회의장 공관에 가서 식사를 했습니다. ‘글로벌 투게더’ 임원진과 ‘글로벌에듀’ 대표 몇 사람이 참석하는 자리였습니다. ‘글로벌 투게더’는 지구촌 후진국가에 주로 의료와 보건시설을 후원하…
소강석 2024년 4월 넷째 주

소강석 목사 “시간 앞에 서글프지 않은 것은 없다구요?”

“시간 앞에 서글프지 않은 것은 없다구요?” 지난 화요일 오전에는 총회 은급부에서 주최하는 은퇴목회자 위로회 모임을 저희 교회에서 가졌습니다. 그런데 시작이 10시 반인데 한 8시 반부터 오신 분들이 계시고 9시가 되니까, 비서들이 출근하기도 전인데 제 방…
소강석 2024년 4월 셋째 주

소강석 목사 “꽃잎을 물고 나는 새”

“꽃잎을 물고 나는 새”. “새 한 마리가 지는 꽃잎을 물고 날아 간다 / 입에 문 꽃잎이 떨어질까 봐 / 소리를 지르지도 못하고 / 눈물을 흘리며 날아 간다 / 새 둥지로 날아가나 살펴보니 / 둥지를 지나 머나먼 세계로 간다 / 저 아득한 그리움의 세계로 / 구겨진 사…
소강석 2024년 4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 “내 마음 흙이 되어”

“내 마음 흙이 되어”. 제가 옛날에 쓴 ‘내 마음 강물 되어’라는 시가 있습니다. “내 마음 강물 되어 흐르고 있습니다 / 멈추라 하여도 흘러야만 합니다 / 보냄을 아쉬워 않고 돌아옴을 반기지 않고 / 다시 옴을 그리워하지도 않습니다 / 멈추지 않고 흐르는 것…
소강석 2024년 4월 첫째 주

소강석 목사 “우리들만의 아주 특별한 밤”

“우리들만의 아주 특별한 밤”. 저는 故 이어령 교수님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이어령 교수님이 누구십니까? 천의무봉의 필력으로 끝없는 지식을 거대한 산맥처럼 이어가셨고 <디지로그>, <젊음의 탄생>, <생명이 자본이다> 등 고정관념의 틀…
소강석 2024년 3월 다섯째 주

소강석 목사 “거룩한 부담감이 거룩한 열매를 맺게 하지요”

“거룩한 부담감이 거룩한 열매를 맺게 하지요”. 얼마 전 어느 부교역자가 유튜브를 보내주었습니다. 내용은 어떤 분이 “교회에 집 팔아서 건축헌금하지 말고 대출받아서 헌금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또 부담이 되면 교회에 봉사하지도 말라는 것입…
소강석 2024년 3월 넷째 주

소강석 목사 “꽃소리 들리는 밤”

“꽃소리 들리는 밤”. 지난 목요일 저녁, 잠시 교회 뒷산을 다녀왔습니다. 뒷산 원두막에 앉아 있으니 봄꽃들이 피어나는 소리가 향기롭게 들려오는 듯했습니다. 특히 진달래의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려왔습니다. 순간 저 멀리 갈담 저수지 방갈로 앞에 벚꽃 …
소강석 프레어 어게인

소강석 목사 “험한 세상 사잇꾼 되어”

“험한 세상 사잇꾼 되어”. 이어령 선생님은 생전에 '사잇꾼'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어느 조직이든 이쪽과 저쪽의 사이를 좋게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조직은 망하지 않아. 개발부와 영업부, 두 부서를 오가며 서로의 요구와 불만을 살살 풀어주며 다리 놓는 …
소강석 2024년 3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 “그대, 웃으라고 꽃피지요”

“그대, 웃으라고 꽃피지요”. 언제부터인가 저희가 지하철역과 분당선 전철, 교회 외벽에 교회 이미지 광고를 했습니다. 아름다운 문구를 새겨 제 사진도 넣고 예배 시간도 안내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대형교회가 자꾸 개교회주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