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오피니언/칼럼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새로운 시간 속에서 고통과 분노를 넘어

한 해가 저물고 또 한 해가 오고, 햇살 환한 날이 오고 흐리고 비 오고 눈오는 날이 지나가고 있다.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온 몸에 고통을 안고 나와 울음을 터뜨린다고 한다. 고통 속에서 태어나 성장하는 동안 늘 격려받고 혼자가 아니라는 말을 듣고 자란 사…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마지막 일몰을 기다리며

한 해의 마지막 날, 빛나는 바다에 앉았다. 햇살이 차가운 바다에 보석처럼 부서져 내리고 있다. 남해의 아름다운 바닷가 기슭에서 진한 커피 한 잔을 앞에 놓고 깊은 묵상과 상념에 잠겨 한 해를 성찰하고 있다. 해변에는 다정한 연인이 손을 잡고 행복한 미소를 …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마음의 단열재 보강하기

아주 어릴 적 예닐곱살 무렵까지 내가 살았던 집은 작은 마당과 툇마루가 있는 기와집이었다. 전통한옥은 아니었지만 지붕에 기와를 올려 지은 집이었고 어렸을 때 살았던 집 중에 제일 좋은 집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그 집은 단열제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아서 …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사랑 참 어렵다?!

어린시절 애착의 문제가 심리적 허약함을 계속 쌓게 되면 '사랑의 기능'에 장애가 생긴다. 자연스럽게 사람과 관계를 잘 맺고 서로 사랑하고 사랑받는 기능은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정서적 기능이다. 사람의 생존에 필수 요소는 두 가지로 함축된다. 육체적으로는…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우울한 겨울소나타를 바다로 보내고

겨울의 초입에 들어선 아름다운 바다를 본다. 푸르게 일렁이며 포말을 만드는 파도에 찌든 마음을 씻어낸다. 설레는 마음을 누르며 바다 옆 카페에 사랑하는 사람과 마주 앉아 아름다운 소나타를 듣는다. 끝도 없는 수평선 너머엔 연푸른 하늘이 설레고 있다. 늘 …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악의 힘이 자라는 이유

사람이 얼마나 연약한지는 자신의 생애를 되돌아보면 알 것이다. 누구나 살아오면서 상처받았고, 수많은 실수를 했고, 수많은 잘못된 선택을 하며 살아왔을 것이다. 완벽하게 선만 행하며 살아온 사람이 없기에 성경에 기록된 바와 같이, 남의 눈의 티를 보면서 누…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위대한 사람

계절이 하나씩 지나가고 아픈 이들의 상처도 아물기 시작했다. 새순이 돋아나듯이 새살이 오르고 고통을 건너 용감하게 낯선 세계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이렇게 아름다운 날이 있었던가. 이렇게 푸른 하늘을 언제 보았던가. 오가는 사람들의 표정에서 번진 그 …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자존감과 사랑

자존감이 낮은 사람은 사랑을 하기도 힘들고 사랑을 받기도 힘이 든다. 사랑을 받을 때는 '나는 사랑받을만한 자격이 없어'라며 숨어버린다. 사랑을 하고싶다가도 '나는 사랑할 자신이 없어'라며 스스로를 힐난한다. 그래서 상대방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되면 더욱…
강지윤 박사

[강지윤 치유칼럼] 사랑은 서로 지켜주는 것!

한 여성이 있었다. 너무 오랫동안 혼자 살아서 외로움이 병이 된 여성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꿈처럼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하게 되었다. 결혼하면 모든 외로움이 사라질 것이라고 굳게 믿었던 이 여성은 몇 달이 지나지 않아 더욱 외로워졌다. 무심…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영원한 사랑, 영원한 동행

“아프다, 아프다, 아프다. 그러니 나는 성장할 것이다!“ 존 맥스웰의 <사람은 무엇으로 성장하는가?>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 해의 절반 이상을 보내고 다시 뒤돌아보니 그 시간만큼의 아픔과 슬픔과 외로움이 쌓여있었다. 그러나 그 만큼 한 뼘의 성장을 이루…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분노, 치유돼야 할 질병

개인의 분노가 정상적인 사회를 깨뜨리고 사람들에게 불안과 두려움을 주고 있다. 분노의 병리학적 증상, 분노의 잔혹함은 가정을 깨뜨리고 사회를 깨뜨리고 개인을 깨뜨리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분노의 희생자가 되었고 또 다시 가해자가 되어 희생자를 만들고…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사별, 이별, 그 슬픔의 한가운데서

또 다시 비극이 일어났다. 아마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집단무의식에는 물에 대한 트라우마가 물의 가장 깊고 어두운 곳처럼 가라앉게 되었을 것 같다. 생애 첫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도 있다고 했다. 살아남은 사람들은 죄책감과 두려움으로 물도 못 넘기다고 했다. …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태어났으면 살아야 할 책임이 있어!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 한 편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아직 보지않은 사람은 꼭 보길 권유하고 싶다. 목아래로는 전혀 움직이지 못하는 세하와 다섯 살 지능을 가진 동구는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간다. 장애가 없는 사람을 부끄럽게 만드는 영화, 사랑이 뭔지…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당신은 존재만으로도 의미있다!

상한 마음이 시작될 때 고통과 절망이 자라고, 자기 존재에 대해서, 타인에 대해서, 직업에 대해서, 심지어 살아있다는 것에 대해서도 무의미함의 감정이 자라게 된다. 자기 자신이 무의미하다고 여겨질 때 허무감 공허감이 마음 한가운데를 채운다. 모든 것이 무…
강지윤 박사

[강지윤 박사의 치유칼럼]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요즘 연애와 결혼에 대한 청년들의 고민을 상담하다보니 이전에 수년간 결혼예비학교 강사였을 때 수없이 강조했던 내용이 새삼 떠오른다. 경제적인 문제로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비혼족이 늘어가는 시대가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를 하고 결혼을 생각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