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英 보리스 총리 “코로나19 극복 도움 준 교회에 감사”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코로나19 감염 당시 자신의 건강을 위해 기도해 준 기독교인들에 대해 감사를 전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30일 보도했다. 이날 2020년 국가조찬기도회에 영상을 축사를 전한 보리스 총리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으로 국…
 저스틴 웰비 대주교

英성공회 대주교 “예수님은 백인 아니셨다”… 인종차별 거듭 비판

미국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을 계기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 중인 가운데, 영국성공회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대주교가 “예수님은 백인이 아니셨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각)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웰…
예배당, 교회, 신앙, 예배,

7월 4일 재개하는 英 교회 “인원 제한 없지만, 찬양은 안 돼”

영국 정부는 오는 7월 4일 교회 예배의 공식 재개를 앞두고 인원 수를 제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26일(현지시각)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교회 재산관리를 맡고 있는 앤드류 셀러스 국장은 국회의원들과 만남에서 “결혼식은 30명으로 인…
홍콩, 시위,

EU “홍콩보안법 강행한 中에 심각한 우려 전달”

EU가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지난 22일 열린 유럽연합(EU)과 중국 간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만약 이 법을 계속 진행할 경우 매우 부정적인 상황에 직면하리라는 것을 …
영국 교회

英 총리 “7월 4일부터 공예배 단계적 재개 시작”

영국 정부는 영국의 교회들이 오는 7월 4일부터 공예배를 재개할 수 있다고 확인했다. 23일(현지시각)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 총리가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소식을 전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교회는 예배와 결혼식을 진…
스코틀랜드교회, 코로나19, 영국

스코틀랜드, 코로나19 봉쇄 완화로 예배당 개인기도 허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폐쇄됐던 스코틀랜드 교회가 개인기도를 위한 교회 문을 다시 개방하게 됐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니콜라 스털전 스코틀랜드 제1장관은 오는 22일부터 상점, 공장, 야외 체육 시설 및 …
예배당, 교회, 신앙, 예배,

영국서 코로나19 위기 속 기독교에 관심 급증

영국 전역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기독교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복음연맹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새로운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9백 교회와 단체들 가운데 절반 이상(95%)이 ‘사…
영국교회, 코로나19, 예배 재개

영국 장관 “7월 4일부터 현장 예배 재개” 전망

영국의 고위급 장관이 오는 7월 4일부터 현장 예배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 신앙장관인 그린홀(Lord Greenhalgh)경은 최근 ‘종교미디어센터’(Religion Media Centre) 주최 웹세미나에서 “코로…
한국 순교자의 소리, 러시아정교회

러시아정교회, 1천억 들인 예배당에 스탈린·푸틴 벽화 설치 시도

러시아에서 세 번째로 큰 예배당이자 러시아 현대사의 교회 건축물 중 가장 많은 예산을 들여 최근 완공한 ‘그리스도의 부활 교회(Resurrection of Christ Church)가 내부에 스탈린과 푸틴 등 정치가들을 기념하는 벽화와 모자이크화를 설치하려다 좌절됐다고 한국 순교자…
조지 플로이드, 인종차별 반대 시위,

英 교계 “플로이드의 죽음, 영국과 교회의 문제이기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하면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영국까지 번지고 있다. 영국 교계 지도자들은 “인종차별은 영국의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이번 기회에 우리를 돌아보자”고 권면했다. 4일(현지시각) 영국 크리스…
보리스 존슨 총리

英 보리스 총리 “300만 홍콩인에 시민권 부여하겠다”

영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시행에 맞서 홍콩인들의 ‘정치적 망명’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3일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의 자유와 체제 자율성이 심하게 훼손될 것”이라고 밝혔다. …
영국 교회

英 국민 49% “예배, 정부 계획보다 더 빨리 재개돼야”

영국 국민의 절반 가까이 교회 예배가 정부의 계획보다 더 빨리 재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최근 진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교회와 예배당이 7월보다 더 일찍 문을 열어야한다고 생각하는 …
도미닉 라브

英 “中 홍콩보안법 강력 반대… 30만 홍콩인 시민권 확대할 것”

지난 1997년 홍콩을 중국에 반환한 영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추진에 강력히 반대했다. 28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영국에서 발행한 여권을 가진 홍콩 주민…
예배당, 교회, 신앙, 예배,

英 국회의원들, 보리스 총리에 “교회 예배 재개해 달라”

영국 국회의원들이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 총리 앞으로 교회 예배를 재개해 줄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26일(현지시각)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이들은 서한에서 교회의 문을 다시 개방하여 영국인들이 개…
영국성공회, 윌리엄 왕자

주일예배 참석한 英 윌리엄 왕자 “신앙인들도 정신 건강에 관심을”

영국 윌리엄 왕자가 주일예배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앙인들이 있다면 이를 주변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라고 권면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2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윌리엄 케임브리지 공작은 정신 건강 인식 주간 마…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