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

조지 플로이드, 인종차별 반대 시위,

英 교계 “플로이드의 죽음, 영국과 교회의 문제이기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하면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영국까지 번지고 있다. 영국 교계 지도자들은 “인종차별은 영국의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이번 기회에 우리를 돌아보자”고 권면했다. 4일(현지시각) 영국 크리스…
조엘 오스틴

美 기독교인들 “인종차별 반대”… #블랙아웃튜스데이 동참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미 전역을 확산 중인 가운데, 인종차별을 반대하고 변화를 촉구하는 운동이 확산되면서 미 목회자들을 비롯해 유명 기독교인들도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조지 플로이드 폭동

WEA “조지 플로이드 애도… 불의·폭력 종식 기도”

세계복음연맹(World Evangelical Alliance, WEA)은 2일(현지시각)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목숨을 잃은 흑인 청년 조지 플로이드를 애도하는 전미복음주의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Evangelicals, NAE)의 성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어 “WEA와 전 세계 복음주의자들은 …
한국오픈도어

문맹인데 무함마드 모욕 문자? 사형선고받은 파키스탄 성도 부부

무함마드를 모욕하는 문자를 보냈다는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파키스탄 기독교인 부부의 항소심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3일 보도했다. 지난 3일 라호르 고등법원에서 최종 심리가 예정돼 있었으나 연기됐고, 새로운 항소심 날짜를 기다…
슬라브복음협회

美 복음주의 단체, 동유럽 10개국 75만명 식사 제공

미국의 한 복음주의 단체가 팬데믹으로 고통받고 있는 구소련 10개 국가의 교회들에게 75만명분의 식사를 제공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동유럽과 아시아 전역의 6,350여 교회를 섬기는 슬라브복음협회(Slavic Gospel Association, SGA)는 협…
보리스 존슨 총리

英 보리스 총리 “300만 홍콩인에 시민권 부여하겠다”

영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시행에 맞서 홍콩인들의 ‘정치적 망명’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3일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의 자유와 체제 자율성이 심하게 훼손될 것”이라고 밝혔다. …
스티븐 퍼틱 목사

“교회서 인종차별 다루지 않는 다양성은 위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위치한 대형교회 엘리베이션 교회(Elevation Church)의 스티브 퍼틱(Steven Furtick) 목사는 최근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대해 “인종차별을 다루지 않은 채 교회의 다양성을 기념하는 것은 위선”이라고 지적했다. 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조지 플로이드 동생, 테렌스 플로이드

조지 플로이드 동생 “우리는 하나님 두려워해… 파괴 멈춰 달라”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2일(이하 현지시각)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형이 숨진 현장을 찾은 테렌스 플로이드는 …
도널드 트럼프

트럼프 “전 세계의 종교 자유가 美 최우선 정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각) 미국의 외교 정책에서 국제적 종교의 자유를 우선한다며 종교 자유의 발전을 위해 5천만 달러(한화 약 607억 7천만원)의 예산을 책정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프랭클린 그래함 “평화, 인내, 지혜 위해 기도하자”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어두운 시기, 교회가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고 요청했다. 현재 항의 시위는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으로 번지고…
PCUSA, 미국장로교, 장로교,

PCUSA, 지난해 교인 5만명 교회 120개 감소

미국에서 가장 큰 장로교단인 PCUSA에서 작년에만 5만명의 회원과 120개 이상의 교회가 감소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1일 보도했다. PCUSA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이 교단 교인은 약 135만 2,000명에서 130만 2,000명으로, 회원 교회도 2018년 9,161개에서 2019…
트럼프

교회 앞에서 성경 들어올린 트럼프, “법과 질서” 강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각) 로즈가든에서 대국민 연설을 한 후 백악관 밖으로 나와 인근 교회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교회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 앞에서 성경을 들어올리며 “우리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국가”라고 말했다. 로이터와 AP통…
북한 사람이 보낸 편지의 내용

北 ‘코로나19의 역설’… 성경서 희망 찾는 주민 증가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은 “코로나 사태 속에 작년 이맘때보다 두 배 더 많은 성경을 북한 사람들에게 계속 나눠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Dr. Hyun Sook Foley) 대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때문에 북한 사람들이 성경에 더 관심을 …
성직자 목사 성경 기독교 신부 설교자 교회 프롬 가톨릭 하나님 종교

전 세계 기독교 사역자 1,300만 명… 증가율 1% 미만

1. 영국 국교회와 세계 성공회의 최고위 성직자인 저스틴 웰비(Justin Welby) 캔터베리 대주교(The Archbishop of Canterbury)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순전한 악(unmitigated evil)’이라고 말했다. 웰비 대주교는 영국의 한 기독교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
영국 교회

英 국민 49% “예배, 정부 계획보다 더 빨리 재개돼야”

영국 국민의 절반 가까이 교회 예배가 정부의 계획보다 더 빨리 재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최근 진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교회와 예배당이 7월보다 더 일찍 문을 열어야한다고 생각하는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