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밤

시원한 공기에 한낮의 열기가 씻기고 밤공기 들숨에 마음이 한결 상쾌하니 이게 바로 밤이 주는 아름다움 아닐까.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제비

제비가 처마 밑에 집을 짓고 오며 가며 제 식구를 먹인다. 나란히 앉아 잠시 숨을 고르고 또 다시 새끼를 향해 날아간다. 생명이 그렇게 자라나고 있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어른의 몫

믿음과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가 신뢰와 책임을 지닌 어른이 된다. 무엇을 가르치려 하기 보다는 이렇게 살아가자 본을 보이자.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봄 밭갈이

농부의 수고로움 위에 하늘을 열어 비를 내리고 풍성한 햇살을 비추이는 주님의 은혜가 담긴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드는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사랑

사랑하면 알게 된다. 작은 변화와 말투까지. 사랑하면 보인다. 그저 그대로의 사람이.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드는 게 싫었는…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시작

의미가 담길 때 가치가 생긴다. 가치가 있을 때 열정을 쏟는다. 선한 의미가 시작이어야 한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드는 게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대화

마음을 이어주고 생각을 이해하여 관계가 깊어지게 하는 끈.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드는 게 싫었는데, 그 덕분인지 지금도 말…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봄

대지의 생명이 움트고 봄이 열렸다. 기다림과 인내의 시간이 새싹을 틔운다. 우리의 생에도 약속의 봄은 피어난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광야

선뜻 지나기 어려우나 반드시 거쳐야 할 광야. 비로소 눈이 열리고 티끌 같은 나를 마주하며 십자가의 은혜로만 서게 되는 곳.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바다

세상 너른 품과 아련한 파도에 온갖 상념과 그리움을 내어놓는다. 씻긴 마음에 시원한 바람을 채우고 살랑 물결에 고마움을 담아 보낸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부모의 말

차 조심해라, 밥 먹었니? 걸음마를 떼고 세상에 발을 들인 후 어느 때고 들어온 부모의 말. 어쩌면 당연한 듯 익숙한 그 말. 언젠가 그립고 보고플 그 말.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사랑이

마음에 닿았다. 살랑이는 봄바람처럼. 마음을 열었다. 맞잡은 두 손이 따뜻하게 사랑이 와 닿았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동심

어렸을 때도 나이가 들어서도 마음을 설레게 하는 힘이자 새로움을 발견하는 눈 같은 마음.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을 잃을까 나이 드는 게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달밤 산책

해가 뉘엿뉘엿 넘어간 후 달과 구름이 어울린 하늘 아래 코끝이 찡한 바람을 벗삼아 걸었다. 마음에 담아온 달빛 한 줄기가 따뜻했다.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
이혜리

[신앙 에세이: 삶과 사랑] 닮아간다

때론 하늘이 물 같고 물이 하늘 같기도 하다. 서로를 바라보고 비추며 그렇게 닮아간다. 사람도 사랑도 그런 것처럼. 이혜리 작가 이름처럼 은혜롭고 이로운 사람이길 소망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단상들을 글로 담아내는 작가. 어릴 때는 순수함…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