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교계교단

<뉴스앤조이>, 사과문조차도 축소·은폐 파문

사기성 모금과 탈세 의혹으로 독자들로부터의 항의를 받아왔던 뉴스앤조이가 결국 7일 사과문을 올렸으나 정작 본질적인 문제에 대한 설명은 흐린 채 눈가림식 사과로 사태를 무마하려 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뉴스앤조이는 7일 “<뉴스앤조이> 지킴이 및 후원…

탈세 의혹 받은 <뉴스앤조이>, 결국 사과

사기성 모금과 탈세 의혹을 받아 온 뉴스앤조이가 이러한 문제제기에 대해 본지를 비롯, 자신들의 독자들에게까지 법적 대응을 운운하다 결국 7일 사과문을 올리고 잘못을 시인했다. 뉴스앤조이는 7일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뉴스앤조이> 지킴이 및 후원자께 드리…

한기총이 바퀴벌레? <뉴스앤조이> 안티기독교 논란

사기성 모금과 불법 및 탈법 혐의가 드러나 논란에 휩싸인 뉴스앤조이가 근본적인 언론의 정체성에도 큰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앤조이는 5일 날 올린 해명에서 자신들이 지금까지 NGO 및 사단법인임을 속인 채 사실상 사기성 모금을 해왔음을 인정…

<뉴스앤조이> 해명, 더 큰 문제로 비화

사기성 모금과 탈세 의혹을 받고 있는 뉴스앤조이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5일 해명성 [사고]를 온라인 홈페이지에 게재했으나 오히려 방인성 사장과 이승균 편집장의 말이 서로 달라지면서 의혹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해명 내용 중에는 뉴스앤조…

창업 이래 최대 위기 맞은 <뉴스앤조이>

교회개혁을 표방하며 기독교를 향한 날선 비판을 아끼지 않았던 뉴스앤조이가 현재 회사의 정체성과 후원금의 입출내역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독자들의 강력한 질의로 인해 창업 이래 최대의 난관을 맞고 있다.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