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오피니언/칼럼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송혜정 칼럼] 낙태죄 조항을 폐지해 버린다니

법무부가 추미애 장관의 뜻을 받들어 임신 주 수와 무관하게 형법에서 낙태죄 조항을 삭제하도록 입법 권고하기로 했다고 한다. 낙태법 개정을 앞두고 그동안 태아의 생명 보호에 관심을 둔 많은 여성, 시민단체들은 형법이 폐지되는 상황을 최악의 상황으로 우려하고 있다. 그런데 정부에서 …
[특별기고] 광복, 건국과 친일 단상

친일 행위 숙청한 北 공산 정권, 포용한 南 민주 정권

자신들 잣대로 친일 적폐로 규정? 비역사적 무지 함께 이룩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허무는 처사 친일 문제, 해방 직후 고려·반성했던 당연한 과제 광복 75주년을 맞아, 오늘날까지 계속되고 있는 친일 문제에 대하여 합동신대 교수를 역임하신 기독 사학자 김영재 박사님이 보내오신 특별기고를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오늘날 새삼스럽게 거론되는 과거 일제강점기 친일 문제에 대한 생각을 대충 정리해 보…

현대 복음주의는 청교도에게서 뿌리를 찾아야 한다

“미국의 정체성은 두 가지, 자유의 정신과 신앙의 정신이다; 이는 청교도의 뿌리에서 나온 것이며, 나의 조국 프랑스와는 거리가 먼 것이다“ -토크빌(Alexis de Tocqueville, 1805–1859) 청교도 운동은 지난 사백 여 년 전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 것 같지만, 인류 역사를 돌이켜보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중요한 기여들을 지금까지도 발휘하고 있다. 근대 사회의 발전된 국가와 삼권분립을 통한 견제와 균형을 이루는 정치…

최신기사

[김진홍의 아침묵상]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예로부터 전해오는 말에 하루에 반드시 행하여여야 할 일들을 다음 같이 표현하고 있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이룸에 필수 조건이란 것입니다. 일일일선(一日一善) 십면(十面) 백서(百書) 천독(千讀) 만보(萬步)란 …

[이경섭 칼럼] 하나님의 능력 위에 세워진 믿음

믿음은 안경과 같다. 3D(Three Dimensional) 영상을 보려면 3D 입체안경(stereoscopic eyeglasses, 立體眼鏡)을 써야 하듯, 하나님도 신령한 영적 세계도 오직 믿음이라는 안경을 써야 보인다. “우리가 주는 하나님의 거룩하신 자신줄 믿고 …

[김진홍의 아침묵상] 병의 90%는 걷기만 해도 낫는다(2)

걸으면 머리가 좋아집니다. 그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간접적 이유와 직접적 이유가 있습니다. 간접적인 이유부터 생각해 봅시다. 뇌의 기능이 떨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뇌에 도달하는 산소가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호흡을 통…

[황선우 칼럼] 페미니즘은 어떻게 괴물이 되었나

필자는 지난해 책 《나는 기독교 보수주의자입니다》를 출간한 바 있다. 오세라비 작가는 필자의 책도 보고, 또 필자에게 책 《페미니즘은 어떻게 괴물이 되었나》(오세라비, 김소연, 나연준 저)를 선물해주며 이렇게 말씀하셨…

[조성래 칼럼] 해답 없는 논쟁

한 언론사에서 기복신앙과 샤머니즘에 대한 방송을 했습니다. 출연한 목사님들이 각각 주장들을 하셨습니다. 방송을 듣다가 해답 없는 논쟁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성경은 복과 저주에 대해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신명기 …

재난과 시험을 허락하시는, 좋으신 하나님

본문: 고전 10:13, 대하 7:12-16, 시 50:15, 롬 5:3-4 오늘 여기 다시 와서 여러 나라들에서 오신 사랑하는 친구들을 만나게 되어서, 그리고 여러분들과 함께 하나님께 예배 드리게 되어서 아주 좋습니다. 제가 2010년부터 지난 10년 동…

[김진홍의 아침묵상] 병의 90%는 걷기만 해도 낫는다(1)

일본인 의사 나가오 가즈히로 박사가 쓴 책인 는 제목의 책을 읽고 있습니다. 이 책에는 ‘아프지 아니하고 100세까지 사는 하루 1 시간 걷기의 힘’이란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100년 전의 사람들은 살아가기 위하여 하루 3만보…

[김진홍의 아침묵상]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교육입국론

1910년 우리 겨레가 한일 합방이 되어 일본 제국주의의 강압 통치가 시작되던 즈음에 문맹률이 90%를 넘었습니다. 일제 통치 36년간 일제가 교육을 시켰다고 하지만, 해방 직후 문맹률은 80%를 넘었습니다. 국민교육의 처지로 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