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가톨릭교인 수, 지난 2년간 약 92만 명 감소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2022년과 2023년 각각 사상 1, 2번째 이탈률

▲쾰른 대성당 입구 계단에 앉아 있는 관광객들의 모습.  ⓒPixabay

▲쾰른 대성당 입구 계단에 앉아 있는 관광객들의 모습. ⓒPixabay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총 402,694명이 독일 가톨릭교회를 공식적으로 떠났다. 이는 상당하기는 하지만 2022년 522,821명보다는 약간 적은 수치다.

내셔널가톨릭리포터(NCR)에 따르면, 이 같은 통계를 발표한 독일 주교회의는 “사상 두 번째로 높은 이탈률”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에서 교인들은 교회세 제도에 따라 재정적 영향을 받는다. 공식적으로 교회를 떠난 교인들은 더 이상 이 세금을 납부할 필요가 없으며, 등록 취소에 대한 재정적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저소득자, 실업자, 퇴직자, 학생 등은 비과세 대상이다.

독일 주교회의에 따르면, 2023년 말까지 독일 가톨릭교회의 전체 신자 수는 약 2,035만 명에 이르렀다.

NCR은 “이러한 이탈의 배경에는 성직자 학대와 관련된 스캔들에서 비롯된 오랜 위기가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이러한 문제가 지속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가톨릭교회를 떠나게 됐다.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주교와 저명한 평신도 조직은 ‘Synodal Path’로 알려진 3개년 개혁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주교회의 의장인 림부르크 주교 게오르그 바칭(Georg Bätzing)은 “수치가 놀랍다. 이는 교회가 광범위한 위기에 처해 있음을 보여 준다”며 “개혁만으로는 교회 위기가 해결되지 않지만, 개혁이 없으면 위기는 더욱 악화될 것이다. 그래서 변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교인 수 감소의 문제는 독일 가톨릭교회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독일 개신교회도 지난해 38만 명이 탈퇴하는 등 상당한 감소 수치를 보고했다. 이는 독일의 종교계가 직면한 어려움을 반영한다.

한편 미국에서 가톨릭교회의 상황은 특정 지역에서 대조를 이룬다. 2023년 10월 한 매체에 따르면, 북동부 지역에서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반면, 남부 플로리다와 같은 지역에서는 히스패닉 인구 증가로 인해 성장이 나타나고 있다. 2008년부터 2022년까지 버몬트, 아이다호, 오클라호마,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테네시 등 6개 주에서만 로마 가톨릭 신자로 확인되는 주민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조적으로 하와이와 코네티컷과 같은 주에서는 가톨릭이 크게 감소했다. 알래스카와 하와이 같은 주에서는 주간 미사 참석률이 증가한 반면, 와이오밍과 로드아일랜드 같은 주에서는 급격한 감소를 보이는 등 미국 전역에서 다양한 추세를 보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