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뱉고, 때리고… 이스라엘서 기독교인 대상 공격 ‘급증’

뉴욕=김유진 기자     |  

▲예루살렘에 본부를 둔 로싱교육대화센터가 2023년 이스라엘에서 발생한 기독교인에 대한 공격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로싱교육대화센터

▲예루살렘에 본부를 둔 로싱교육대화센터가 2023년 이스라엘에서 발생한 기독교인에 대한 공격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로싱교육대화센터
예루살렘을 기반으로 한 종교 간 평화단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이스라엘에서 불처벌과 민족주의의 확산으로 인해 기독교인들과 교회 재산에 대한 공격이 급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로싱교육대화센터’(Rossing Center for Education and Dialogue)는 최근 ‘이스라엘 및 동예루살렘 내 기독교인에 대한 공격’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기독교에 대한 적대감이 일부 지역사회에서 오래 전부터 존재했지만, 이제는 더 광범위하고 심각한 현상으로 확대됐다”면서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증가한 불안감은 더 넓은 사회 정치적 상황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독교 공동체가 체감하는 괴롭힘의 빈도와 강도가 모두 크게 증가했다. 보고서는 “전반적으로 정치 지도부나 이스라엘 당국은 기독교를 표적으로 삼는 것을 명시적으로 장려하지 않는다. 그러나 공격 사례의 증가는 극우 성향으로의 전환, 민족주의 증가, 그리고 유대인 국가로서의 이스라엘 강조와 같은 보다 광범위한 사회 정치적 분위기와 연관돼 있다”며 “이는 성지에서의 유대교-기독교 관계의 독특한 다수와 소수 구조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로싱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이스라엘에서는 교회 재산에 대한 공격 32건을 비롯해 기독교인에 대한 폭력 7건과 언어적 괴롭힘 11건, 묘지 모독, 성직자 및 순례자에게 침을 뱉는 사례 30건이 적발되었다.

보고서는 “침을 뱉는 행위는 수십년 동안 예루살렘의 종교 생활에서 알려진 현상이지만, 은밀한 행위에서 벗어나 가해자들이 대낮에, 군중 앞에서, 보안 카메라가 있는 곳에서 성직자, 성지, 심지어 순례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침을 뱉는 행위로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침을 뱉는 행위는 이스라엘 형법 378조에 따라 중범죄 폭행에 해당되며, 인종이나 종교적 이유로 침을 뱉을 경우 처벌이 두 배로 늘어나거나 징역 10년형 중 더 적은 쪽이 적용된다. 피해자들은 이 법을 알지 못해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경찰은 대부분의 사건을 비폭력적이고 무관한 것으로 일축하는 경향이 있다.

보고서는 “따라서 신앙인들, 특히 동양의 전통을 가진 신앙인 사이에는 이러한 모욕적인 행동을 겸손히 받아들이는 태도가 일반적”이라며 “침을 뱉는 낯선 사람들에게 미소와 묵묵한 축복으로 대응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덧붙였다.

침을 뱉는 것 외에도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거나 구타하는 등의 물리적 공격도 발생했다.

이 센터에 따르면, 예루살렘 구시가지의 아르메니아 지구(Armenian Quarter)와 전통 유대인 마을인 메아 셰아림(Mea Shearim)의 경계에 위치한 폴란드 수도원 등 유대인 거주 지역 인근의 일부 공동체들은 1년 내내 반복되는 공격을 당했다.

이스라엘 중앙통계국에 따르면, 기독교인은 이스라엘 인구의 약 1.9%에 불과하며, 그 중 75.3%가 아랍 기독교인으로 이스라엘 전체 아랍 인구의 6.9%를 차지한다. 유대인은 이스라엘 인구 980만 명 중 73%이며, 초정통파 유대인은 전체 인구의 13%에 해당된다. 아랍인들은 전체 인구의 21.1%에 속한다.

로싱센터는 이스라엘에서 선교 활동은 불법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스라엘에서는 이 (선교) 활동이 불법이라고 오해받은 경우가 많지만, 유일한 제한 사항은 부모의 동의 없이 18세 미만의 사람을 전도하거나 전도 과정에서 잠재적인 개종자에게 물질적 이익을 제공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