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임신보호센터 지원하는 교회 30% 불과

뉴욕=김유진 기자     |  

라이프웨이 리서치, 더 활발한 참여 촉구

ⓒUnsplash.com

ⓒUnsplash.com
미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한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결을 뒤집은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임신지원센터에 대한 개신교계의 관심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 신자의 31%가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돕스 대 잭슨여성보건기구’(Dobbs v. Jackson women’s health organization) 판결 이후 임신지원센터에 대한 교회의 지원을 봤다고 응답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 전무이사인 스캇 맥코넬은 최근 조사 보고서에서 교회 지원에 대한 기대와 현실 간의 차이를 언급했다.

그는 “돕스 판결이 공개되기 며칠 전에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약 3분의 2가 ‘주에서 낙태 접근을 제한하는 상황에서, 교회와 종교단체가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성을 지원할 책임이 있다’고 동의했다”며 “(예배) 참석자들에 따르면, 미국의 개신교회들 대부분이 별도로 존재하가나 교회에 속한 임신지원센터를 돕고 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교회 신자의 16%가 자신들의 교회가 임신지원센터에 재정 지원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14%는 교회 내에서 이러한 지원을 촉구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14%는 의도하지 않은 임신 상황에 처한 개인들을 이 센터로 추천하도록 권장받았다.

또한 응답자의 11%는 자신들의 교회가 임신지원센터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도록 장려했으며, 7%는 교회가 센터의 지도자들을 예배 중에 연설하도록 초청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설문에 따르면, 신자의 연령 및 교파에 따라 인식과 참여도가 달랐다. 특히 50세 이하의 젊은 신자들과 대형교회 또는 복음주의 교회를 다니는 신자들은 교회의 임신지원센터에 대한 참여를 더 자주 목격했다. 반면 65세 이상의 신자들과 소규모 또는 루터교 교인들은 임신지원센터에 대한 교회 참여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특히 35세 이하의 신자들은 고령 신자들에 비해 교회의 장려로 이러한 센터에 기부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이 경향은 자원봉사와 다른 신자들을 이 센터로 추천하는 활동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났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당수는 자신들의 교회가 임신지원센터와 관련이 있는지 알지 못했다. 응답자의 44% 이상은 이 센터를 지원하는 교회 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8%는 센터가 없는 지역에 거주한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지역 및 교파 간 차이도 두드러졌다. 미국 북동부 지역의 신자들은 다른 지역보다 인근에 임신지원센터가 없다고 보고하는 비율이 더 높았으며, 루터교 신자들은 다른 교파에 비해 인근에 센터가 더 부족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맥코넬은 개신교회가 이 문제에 더 활발히 참여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변에 기독교 임신지원센터가 있는 경우, 모든 교회들은 의도치 않은 임신을 한 사람들을 도울 동등한 기회가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인들이 알 수 있는 방식으로 도움을 주는 교회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돕스 판결 이후, 태아 생명 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센터들은 진보 정치인 및 낙태 옹호 활동가들의 비난, 폭력 및 기물 파손의 대상이 돼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3년 12월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임신지원센터들은 2022년에 약 3억 5천만 달러 상당의 태아 보호 서비스 및 상품을 제공했다. 이는 연방대법원이 미국 헌법에 낙태권이 없다고 판결한 이후 단체들이 더욱 엄격한 조사를 받을 때 이뤄낸 결과다.

태아 생명 옹호 단체인 ‘수잔 B. 앤서니 프로라이프 아메리카’(Susan B. Anthony Pro-Life America) 산하의 샬럿로지어연구소(Charlotte Lozier Institute)는 2022년 ‘새로운 세대를 위한 희망’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내 2,750개의 임신지원센터가 그 해 1,605만 312건의 고객 지원을 온·오프라인으로 제공했으며, 고객 만족도 97.4%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