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구원은 중요하지만 전도할 여유는 없다?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목회 우선순위 6%에 그쳐

‘교회의 가장 큰 사명’ 52%가 ‘영혼구원’
전도하지 않는 이유 “더 시급한 게 많아서”
‘전도하여 출석시킨 경험’ 26% → 15%

▲교회의 가장 큰 사명, 목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 설문. ⓒ목회데이터연구소

▲교회의 가장 큰 사명, 목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 설문.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담임목회자들이 교회의 가장 큰 사명으로 ‘영혼구원’을 생각하는 것에 비해 전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 이하 목데연)가 예장 통합 총회 소속 417명의 담임목사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8일부터 올해 3월 22일까지 조사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담임목사들에게 ‘교회에 가장 큰 사명은 무엇인가’를 물었을 때 절반 이상인 52%가 영혼구원을 답했다. 하나님 나라 구현(24%), 예배(20%), 제자화(3%)가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목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일까. 대다수는 예배(87%)를 꼽았고, 이어 전도(국내) 6%, 지역사회 봉사 3%, 교육 2%, 등의 순이었다.

앞서 교회의 사명으로서 ‘영혼 구원’을 압도적으로 꼽은 것과 비교하면, ‘전도’를 중요하다 꼽은 비율은 이에 크게 못 미친 점이 대비된다.

교회 전체 예산 중 전도 관련 비중은 평균 11%였고, 교회 규모가 작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여 소형교회가 대형교회 대비 보다 전도에 집중하고 있음을 보였다.

설교에서 전도에 대한 내용을 얼마나 언급하는지 물은 결과, ‘월 1회 이상’ 언급하는 비율이 55%였고, 2~3개월 1회 26%, 4~6개월 1회 14% 등의 순으로, 절반 가까이(45%)는 설교 시 전도를 월 1회도 언급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의 한국기독교분석리포트 ‘2023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신앙의식’ 보고서에 따르면, 교회 출석자 대상으로 ‘전도하여 출석시킨 경험’의 10여 년간 추이를 살펴본 결과, 2012년 26%에서 2023년 15%로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교인들이 전도에 ‘매우 관심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목회자의 설교 시 전도 언급 비중이 높을수록 높은 특징을 보였다. ‘월 1회 이상’ 설교 시 전도를 언급하는 경우 ‘매우 관심 있다’ 응답률이 30%인 데 반해 ‘4개월 1회 이하’는 10%였다.

목회자에게 시무 교회에서 전도에 대한 교육/훈련을 실시하는지를 물은 결과, ‘하고 있음’이 54%로 ‘하지 않고 있음’(46%)보다는 약간 더 높았다. 전도 교육/훈련을 실시하는 비율은 교회 규모가 클수록 크게 높아지는 경향이 뚜렷했다.

‘전도 교육/훈련을 하지 않은 목회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전도 교육/훈련보다 더 시급한 것들이 많아서’가 26%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 ‘전도에 대한 효과적인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몰라서’ 23%, ‘성도들이 전도에 대한 관심이 없어서’ 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도에 의해 교회 출석한 자 중 초신자의 비율은 29%로 10명 중 3명이 ‘신앙 경험이 없는 자’였고, 반대로 71%는 수평이동자였다. 목데연은 “전도는 교회의 가장 큰 사명이자 한국교회의 미래와도 직결되지만 목회자의 관심과 교인의 실행이 사명만큼 못 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교회 내 소그룹을 활성화하여 소그룹이 전도의 거점이 되도록 목회 방향을 설정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