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앞에서 하는 변명, 하나님도 다 듣고 계신다”

|  

[형통한 삶 2024년 6월호 발행인의 글] 죄에 대한 변명

▲스웨덴 화가 에른스트 요셉손(Ernst Josephson, 1851-1906)의 작품 ‘다윗과 사울(David and Saul, 1878)’, 스웨덴 국립미술관 소장.

▲스웨덴 화가 에른스트 요셉손(Ernst Josephson, 1851-1906)의 작품 ‘다윗과 사울(David and Saul, 1878)’, 스웨덴 국립미술관 소장.
하나님의 영이 떠나고 버림받은 사울의 또 한 가지 특징은 자신의 죄에 대하여 끊임없이 변명한다는 것이다.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순종이 온전한 순종인지 돌아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죄를 지적받을 때 우리 자세가 어떠한지 살피는 것이다. 그 사람의 믿음이 진실한가는 그의 순종을 통해서도 드러나지만, 죄가 드러났을 때 그것을 받아들이는가 아니면 변명하는가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우리는 변명을 사람 앞에서 한다고 생각하지만, 우리 모든 심사를 알고 계시는 하나님 앞에서 하는 것이다. 사울이 사무엘 앞에서 변명하였으나, 사실 그의 중심을 알고 계시는 하나님 앞에서 그러한 변명은 필요 없는 것이었다. 사울의 끊임없는 자기변명은 그가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지 않는 육적인 사람이 되었다는 증거다.

혹 우리가 사람들에게 오해를 받는 경우일지라도, 자신을 변명하기 위해 지나치게 애쓸 필요가 없다. 우리의 말과 행동을 귀를 지으신 하나님이 다 들으셨고, 눈을 만드신 이가 다 보셨기 때문이다(시 94:9).

우리가 마땅히 할 말은 해야 하지만, 그럼에도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으면 할 수 없다. 끝까지 말로써 변명하고 싶어질 때 ‘내가 진정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는 사람인가? 진정 하나님이 모든 것을 다 보신다고 믿는 사람인가? 일생을 마친 후 하나님만이 나의 유일한 심판자라고 여기고 있는가?’를 스스로 돌아보아야 한다.

살다 보면 오해받는 일이 참 많다. 그것을 다 해명할 틈도 없이 세월은 빠르게 지나간다. 우리 제한된 시간과 힘을 부르심 받은 일에 쏟기에도 바쁘기 때문이다.

물론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살 필요는 없다. 영적 공격과 미혹을 내쫓아야 할 때도 있다. 그러나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도리를 한 뒤에는 하나님에 대한 전적 신뢰로 주님께 올려드리는 자세가 필요하다. 하늘나라에 갈 때까지 문제가 풀리지 않는다 하여도 말이다.

사실 우리는 남들이 아는 것보다 더 많은 죄를 지으며 살고 있지 않는가. 어떤 분이 남들에게 비방받을 때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다. “지금 하시는 말들 중에는 사실이 아닌 것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여러분이 모르는 더 추한 것들이 많이 있는데 이것만 알아주신 것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는 사람은 변명하지 않게 된다. 사울은 하나님보다 사람들 앞에서 자신이 어떻게 비쳐지는가에 더 많은 관심이 있었기에, 자신의 불순종한 행동을 이유를 대며 둘러대는 데 급급하였고 끝까지 변명하였다.

성경을 살펴보면 사울 왕과 다윗 왕 모두 선지자에게 자신의 죄를 지적받고 책망받았는데, 이때 두 왕은 결정적으로 다르게 반응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사울은 변명하기에 바빴지만 다윗은 자신의 죄가 드러났을 때 ‘하나님 앞에’ 범죄하였음을 깨닫고 아래와 같이 고백한다.

“내가 주께만 범죄하여 주의 목전에 악을 행하였사오니…” (시 51:4)

출처: 『정직과 순종, 영적 권위』, 이용희 저

▲이용희 교수. ⓒ크투 DB

▲이용희 교수. ⓒ크투 DB
이용희 교수

#에스더기도운동 #에스더기도운동본부 #국가기도 #이용희교수 #정직과순종 #영적권위 #죄에대한변명 #하나님앞에서 #전적인신뢰 #사울왕 #JESUS ARMY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