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기총, 아트밸리 아산 제1회 힐링 콘서트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콘서트 모습. ⓒ충남기총

▲콘서트 모습. ⓒ충남기총
충남기독교총연합회(총회장 박귀환 목사, 이하 충남기총)가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와 함께 도민들을 위한 콘서트를 개최했다.

지난 15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차일혁홀에서 열린 콘서트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음악인들이 수준 높은 성악과 오케스트라 연주를 선보이며 무더운 여름, 시원한 무대를 꾸몄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출연진들이 관객들과 호흡했다. 공연 도중 객석까지 내려와 관객들과 함께 노래했으며, 무대를 압도하는 퍼포먼스와 격조 높은 연주·가창은 감동을 이끌었다.

소프라노 윤지영 씨 진행으로 문을 연 이날 공연은 다양한 클래식 레퍼토리가 펼쳐졌다. 첫 순서로 마에스트로 최영선이 이끄는 밀레니엄 심포니오케스트라가 조르쥬 비제의 카르멘 서곡을 연주했다. 최영선 지휘자와 오케스트라는 자신들의 색깔을 더해 익숙한 멜로디를 더욱 화려하게 연주했다.

메조소프라노 김순희는 ‘하바네라’를 가창하며 2박자의 관능적 춤사위를 펼쳤다. 김순희 씨는 객석까지 내려와 관객들에게 정열을 선보였다.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중 ‘나는 거리의 이발사’를 부른 바리톤 이응광 씨는 중저음의 차분한 목소리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그는 소프라노 김순영과 영화 ‘카멜롯 퀘스트’의 기도를 불렀다.

소프라노 최정원 씨는 ‘You raise me up’을 오페라로 열창했다. 높은 음을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무대를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었다.

오페레타 ‘쥬디다’의 ‘내 입술은 뜨겁게 키스하고’를 열창한 소프라노 김순영 씨는 강렬한 스페인 리듬과 매혹적인 목소리로 공연의 프리마돈나가 됐다.

1부 마지막 레퍼토리를 장식한 테너 정호윤은 오페라 투란도트의 ‘공주는 잠들지 말라’를 열창했다. 그는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의 칼라파 왕자가 승리를 예감하며 부른 명곡의 감정을 그대로 재현했다.

▲피날레에서 전 출연진들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충남기총

▲피날레에서 전 출연진들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충남기총
2부에서도 출연진들은 혼신을 다한 흥겨운 무대를 보여줬다. 밀레니엄 심포니오케스트라가 디즈니 영화음악 메들리로 문을 열자, 소프라노 김순영이 영화 ‘에비타’의 ‘Don’t cry for me Argentina’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열창했다.

이어 김순영과 정호윤 씨가 우리 귀에 친숙한 영화 알라딘의 ‘A whole new world’를 오페라로 재해석해 노래했고, 김순희 씨는 오케스트레이션과 메조소프라노 콤비로 콘스엘로 벨라스케스의 ‘베사메 무쵸’를 관능적 목소리와 춤사위로 선보였다.

최정원 씨는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 중 ‘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을 안정적 톤으로 불렀고, 테너 정호윤 씨는 모 광고에 나와 유명해진 오페라 리골페토의 ‘여자의 마음’을 불렀다.

이응광 씨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춤을 춰요 에메랄다’를 색다른 목소리로 전했으며, 마지막으로 전 출연진들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모처럼 찾아온 최고 수준의 음악과 화려한 공연을 마음껏 즐긴 관객들은 한동안 “앵콜’을 계속 외쳤다.

지역 복음 확장은 물론 다양한 종교계 안팎 활동을 펼치며 전국 기독교 단체 가운데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충남기총은 이번에 콘서트로 지역 주민들에 다가서 교류와 공감, 힐링을 선물했다.

충남기총 박귀환 총회장은 “수년간 지속된 팬데믹으로 영혼육이 지친 충남도민들을 위해 행복 힐링 콘서트를 열었다”며 “충남 15개 시군에서 참석하신 도민들의 영혼육 치유와 회복으로 승화돼, 개인과 가정과 사회가 건강하게 나아가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공연 전 인사를 전한 박경귀 아산시장은 “고품격 문화도시 아트밸리 아산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아산에서 준비하는 예술공연은 믿고 찾을 수 있는 만큼, 마음껏 즐기고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