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무슬림 출신 선교사, 이슬람 선교 위해 조언

뉴욕=김유진 기자     |  

▲2024년 6월 11일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에서 열린 미국장로교(PCA) 총회 세미나에서 소말리아 무슬림 난민 출신인 기독교 선교사 오스만 자마가 연설하고 있다.   ⓒ크리스천포스트

▲2024년 6월 11일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에서 열린 미국장로교(PCA) 총회 세미나에서 소말리아 무슬림 난민 출신인 기독교 선교사 오스만 자마가 연설하고 있다. ⓒ크리스천포스트
소말리아 난민 출신으로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선교사가 미국교회를 향해 급증하는 무슬림 인구를 전도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북미선교회 난민 및 이민자 사역단체’(MNA Refugee and Immigrant Ministries)의 오스만 자마는 11일 미국장로교(PCA) 제51차 총회에서 열린 세미나 강사로 참석했다.

‘이슬람에서 기독교 사역으로: 두 명의 PCA 남성들의 여정’이라는 제목의 세미나에서 그는 자신이 이슬람 배경에서 자라나 미국 미네소타에 거주하던 중 2007년에 그리스도를 영접한 이야기를 간증했다.

자마는 CP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기독교인들이 공부는 정말 잘하지만, 불신자들을 전도하는 데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우리는 개인의 제자도 훈련과 성장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지만, 또한 모든 민족을 제자를 삼으라는 사명을 받았으며, 이는 단순히 공부만 할 것이 아니라 나아가라는 부름”이라고 했다.

그는 “나아가는 부분도 중요하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보내는 데 정말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모두가 전도에 부름을 받았다는 것이 나의 개인적인 믿음이다. 단지 재능과 소명이 다를 뿐”이라며 “어떤 이는 중동이나 유럽으로 부름을 받았으며, 다른 이들은 이곳에 와서 이웃과 전도하고 길 건너편이나 전국, 또는 대륙을 넘나들며 전도하라는 부름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자마는 가족들이 자신이 기독교인이 된 것을 알게 되자 자신을 거부하고 모든 연락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 이후로 그는 수년 동안 직계 및 친족들로부터 대화를 거부당했으며, 유일하게 그의 자매 중 한 명만이 부모의 사망 소식을 알리기 위해 연락했을 뿐이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하미드 하타미도 참석할 예정이었는데, 그는 올해 2월 무슬림 출신의 이란계 미국인으로는 최초로 PCA에서 교역 장로로 임명받았다.

그러나 하타미는 건강 문제로 인해 참석을 취소해야 했고, 대신 이란 출신 목사인 람틴 수드만드가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연설했다. 수드만드는 가족이 모두 기독교인이고, 아버지는 수년 전에 이란에서 순교한 바 있다.

수드만드는 오늘날 이란에서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가 1979년 이슬람 공화국이 정권을 잡은 이후 급증했다고 전했다.

CP가 최근 이란의 정치적 격변이 사역에 영향을 미쳤는지 묻자, 그는 “우리에게는 아무 변화도 없다”며 “정부가 발표한 개혁 노력은 단지 보여주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세미나는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버지니아주 리치먼드 컨벤션센터에서 ‘함께 뭉치자’라는 주제로 열린 PCA 총회 행사 중 일부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