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준곤 목사 비전 담은 ‘청년아 일어나 함께 가자’ 음반 발매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김철영 목사 작사, 박주옥 목사 노래

“오늘의 학원 복음화는 내일의 민족 복음화, 오늘의 민족 복음화는 내일의 세계 복음화”, “민족의 가슴마다 피 묻은 그리스도를 심어 이 땅에 푸르고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자”.

이 슬로건으로 대학생 선교를 통한 민족 복음화 운동을 주도했던 한국대학생선교회(CCC)와 성시화운동 창설자 故 김준곤 목사(1925-2009)의 비전과 메시지를 담은 곡 ‘청년아, 일어나 함께 가자’가 엑스플로74 대회 50주년을 앞둔 12일 공식 발매됐다.

‘청년아, 일어나 함께 가자’는 김준곤 목사를 마지막까지 보좌하고 기념사업을 담당중인 김철영 목사(세계성시화운동본부 사무총장)가 작사하고 송요셉 작곡가가 작곡했으며, 테너 박주옥 목사가 보컬을 맡았다.

‘민족의 입체적 복음화를 위한 김준곤 목사의 젊은이들을 향한 도전과 외침’이라는 부제의 이 곡은 故 김준곤 목사가 젊은이들에게 선포했던 민족의 입체적 복음화의 메시지가 녹아 있다.

가사에서는 “새벽 이슬 같은 주의 청년들아 / 일어나 함께 가자 / 한 손엔 복음 들고 / 한 손엔 사랑을 들고 / 잃어버린 영혼들에게로 / 사랑도 나눠주고 발도 씻겨 주는 / 사랑의 종이 되자 / 일어나 함께 가자”고 호소한다.

이어 “이제 우리 함께 일어나 / 기드온 삼백 용사처럼 / 하나님의 손에 들려진 민족 구원의 밀알이 되자 / 지금이 아니면 언제 / 내가 아니면 누가 / 주님 지금 너를 부르신다”고 도전한다.

또 “한라에서 백두까지 / 예수를 주로 고백하는 / 거룩한 주의 나라 거룩한 주의 세대 / 이제 다시 오리니 / 지금이 아니면 언제 / 내가 아니면 누가 / 주님 지금 너를 부르신다 / 새벽이슬 같은 주의 청년들아 / 일어나 함께 가자”고 노래하고 있다.

김준곤 목사와 김철영 목사 공동작사로 한 ‘청년아, 일어나 함께 가자’는 김준곤 목사와 CCC 대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민족복음화를 위한 엑스플로’74대회 50주년과 김준곤 목사 탄신 100주년 기념 음반으로 만들어졌다.

김철영 목사는 “이 곡은 제가 2000년 6월 CCC 전국대학생여름수련회를 앞두고 새벽에 기도하는 중 감동을 주셔서 격정적으로 쓴 시”라며 “제가 글을 썼지만 영적 스승 김준곤 목사님이 대학생들에게 도전하셨던 비전과 기도와 메시지가 그대로 있어, 작사자에 김준곤 목사님과 제 이름을 공동으로 올렸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당시 김준곤 목사님은 남북정상회담 후 남북 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북한 190만 7천호 농가에 젖염소 보내기 운동을 선언하셨다. 그리고 대학생 여름수련회에서 1만여 명의 대학생들이 1만 352마리의 젖염소를 작정했다”며 “김 목사님은 2002년 1월 28일부터 2월 3일까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공동상임대표 겸 CCC 총재로서 황해북도 봉산군 은정리 32만 평 은정CCC 젖염소목장을 탐방하시는 등 평생 민족의 입체적 복음화를 위해 사역하셨다”고 소개했다.

또 “2000년 6월에 제가 쓴 시를 지난 2008년 CCC 음악선교부 ‘찬양비전’ 송요셉 간사가 작곡했다”며 “올해 엑스플로’74 50주년과 김준곤 목사님 탄신 100주년을 앞두고 곡이 세상에 나오게 돼 무척 의미 있다”고 말했다.

김철영 목사는 “김준곤 목사님은 설교 중 ‘예수님’이라는 단어만 나와도 눈물을 지으셨다. 그리고 분단된 남북 상황을 말씀하실 때 말씀을 잇지 못하셨던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같은 분이셨다”며 “6.25 때 공산당에 의해 부친과 사모님이 죽임 당하셨고 목사님도 거의 죽음 직전에 극적으로 구출되셨는데, 가해자들을 예수님의 사랑으로 용서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1997년부터는 북한 주민 300만 명이 굶어죽었다는 소식을 들으시고 김수환 추기경, 강원룡 목사,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서영훈 대한적십자사 총재 등과 북한동포돕기운동에 앞장서셨다”며 “김 목사님은 2002년 1월 북한을 방문하셨을 때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내리면 북한 안내자가 의례적으로 만수대 김일성 동상 앞으로 인도해 헌화하게 하는데, 차에서 내리지 않으셨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김 목사는 “이 노래가 다시 한 번 민족의 심장이자 새벽이슬 같은 주의 청년들이 기드온의 삼백 용사처럼, 엘리야의 숨어 있던 하나님의 사람들 칠천 명처럼, 다니엘과 세 친구처럼, 예수한국, 선교한국, 통일한국의 꿈을 꾸며 기도하며 결단·헌신하게 하는 불쏘시개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청년아 일어나 함께 가자’ 음원은 (주)온리원뮤직(onlyonemusic.com)에서 유통을 담당하고, YouTube Music, Apple Music, Spotify, KKBOX, Tidal, Deezer, Pandora, AWA Music, Amazon, Moov 등과 모든 SNS 서비스(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를 통해 공유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