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빅토리아 피크(Victoria Peak).
▲홍콩의 빅토리아 피크(Victoria Peak). ⓒRyan Mac/ Unsplash.com
천안문 학살 35주년을 맞아 중국 본토의 기독교인 박해가 홍콩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영국의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 ‘릴리스 인터내셔널’(Release International, RI)이 경고했다.

1989년 6월 4일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일어난 학살은 민주화 시위를 잔혹하게 진압한 사건으로, 이 시점부터 중국에서 기독교 박해가 증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단체는 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35년이 지난 지금, 중국의 기독교인들은 문화대혁명 이후 최악의 박해에 직면해 있으며, 이 박해는 홍콩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국가보안법 도입 이후 홍콩에서 언론 및 종교의 자유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 단체는 새로운 법이 홍콩의 가톨릭 성직자들에게 “고해성사한 내용을 폭로하도록” 강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통과된 제23조에 따르면, 사제들이 고해성사 중에 공유된 반역죄를 공개하기를 거부할 경우 최대 14개월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중국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을 위한 비영리단체 ‘차이나에이드’(ChinaAid)의 대표 밥 푸 목사는 “성직자들이 고해성사를 위해 온 가톨릭 신자들과의 신뢰를 깨도록 강요받을 경우, 중국은 박해로 가는 매우 위험한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수년간 중국 본토의 종교적 자유를 위해 캠페인을 벌인 그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미 홍콩을 떠났으며, 그들이 선호하는 목적지는 영국”이라고 말했다.

푸 목사는 영국에 대해 “과거 식민지에서 종교 자유를 옹호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면서 “홍콩인들은 영국이 종교 자유를 위해 굳건히 서서 그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박해를 피해 달아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기독교 신자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특히 홍콩과 중국 국경을 넘어선 신자들까지 그 영향을 받고 있다.

릴리스 인터내셔널의 CEO인 폴 로빈슨은 “중국 본토에서 오랫동안 이어온 탄압이 이제 홍콩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종교의 자유는 모든 자유의 초석이다. 우리 파트너들은 현재의 기독교인에 대한 탄압을 마오쩌둥의 문화혁명 이후 가장 가혹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전 세계가 함께 깨어나 중국에서 가속화되고 있는 박해의 심각성을 깨달을 것을 촉구한다. 기독교인에 대한 이 위협은 국경을 넘어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