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보 대표회장 “옳고 그름
당당히 외치고 행동 보여야”

서기총
▲기념촬영 모습. ⓒ서기총

서울시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하보 목사)가 제20-2차 실무회의를 5월 27일 은평제일교회에서 개최했다.

1부 예배에서는 노곤채 사무총장 사회로 장동우 목사(실무회장)가 기도했고, 대표회장 심하보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심하보 목사는 “오늘은 믿음, 소망, 사랑 중에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며 “내가 상대를 위해 무엇을 해줄 것인지 생각하고 실천하는 것이 사랑”이라고 정의했다.

서기총
▲심하보 대표회장. ⓒ서기총

심 목사는 “나라가 어수선하고 좌우에 기댈 구석도 없다”며 “이럴 때일수록 내가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생각해 보자. 6월 1일 거룩한 방파제도 결국은 나라를 위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사람들은 옳고 그름이 없고, 좋고 싫음만 있다. 내가 좋으면 아무 상관도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좋고 싫음을 떠나, 옳고 그름에 대해 당당히 외치고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이는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목사는 “서기총에서 이런 마음을 갖고 불의를 보면 나서야 한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서는 일, 교회에서 성도들을 위해 바른 길로 인도하는 일 등을 삶 속에서 실천해 나가는 우리가 되자”고 당부했다.

서기총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서기총

2부 회의에서는 대표회장 목사가 의장으로서 인사말을 전하고, CTS와 서울시가 함께하는 ‘2024년 서울형키즈카페’에 대해 담당자가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주요셉 공동회장이 ‘6월 1일 거룩한 방파제’를 소개하고, 차별금지법에 대한 향후 움직임에 경계 목소리를 높였다.

또 ‘청년연합 바로서다’ 김정희 상임대표는 지난 선거에서 일어난 일과 함께, 앞으로 교회가 어떻게 선거에 대처해야 하는지 등을 놓고 전략적 협력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