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글로벌에듀 소강석 이사장, 전태식 부이사장, 이형규 상임이사가 지난 4월 25일 국회의장 공관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만난 만찬을 가졌다.
“허공 속에 떠도는 홀씨일까요?”

지지난 주 목요일에는 국회의장 공관에 가서 식사를 했습니다. ‘글로벌 투게더’ 임원진과 ‘글로벌에듀’ 대표 몇 사람이 참석하는 자리였습니다.

‘글로벌 투게더’는 지구촌 후진국가에 주로 의료와 보건시설을 후원하는 단체이고, ‘글로벌에듀’는 아프리카를 비롯해서 후진국들에게 학교를 지어주고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 주는 기관입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글로벌에듀의 이사장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갔더니 저명 사회 인사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저에 대한 예우와 의전이 깍듯했습니다.

특히 김진표 국회의장님 모두발언에서 거의 절반 가까이가 새에덴교회와 소강석 목사의 섬김에 대한 감사였습니다. “부산 엑스포 유치 경쟁은 원래부터 힘든 출발이었습니다. 1년 반이나 늦게 출발을 했고 또 사우디와의 애매한 경제적 관계 때문에 정부가 직접 나서서 경쟁하는 건 무리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봉사기관인 글로벌 투게더와 글로벌에듀가 나서서 아프리카의 표를 얻기 위한 러브 아프리카 운동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국회의장인 저와 소 목사님이 스피커로 나서게 되고 각국의 장관들을 일일이 다 팀별로 만나서 유치 운동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정말 감명 깊었던 것은 소강석 목사님이 최신 삼성 스마트 폴더폰을 사서 31개국 장관들에게 다 나눠준 것입니다. 거기다 ‘한국을 사랑해 주세요’ ‘부산 엑스포를 유치해 주세요’라는 글씨까지 써서 준 것입니다.

그리고 아프리카 선교사들을 100여 명이나 초청해 모든 숙박비를 대주고 1인당 500불씩 선교비로 전달해주는 걸 보고 다시 한 번 새에덴교회와 소강석 목사님의 섬김의 본에 놀랐습니다.

소강석 2023년 10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가 컨퍼런스에서 연설하고 있다.
비록 부산 엑스포 유치 성공은 못했지만, 새에덴교회의 섬김과 소강석 목사님의 헌신은 절대로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아프리카 장관들과 선교사들의 가슴 속에 아름다운 꽃씨로 뿌려져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 헌신과 수고는 언젠가 다시 싹이 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소 목사님과 새에덴교회의 헌신은 결코 헛되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사랑이고, 나라 사랑이고 인류애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그래서 저도 선교사들에게 아침 식사를 대접하고 왔습니다마는, 다시 한 번 소강석 목사님과 새에덴교회에 감사를 드립니다. 제가 알기로 소강석 목사님은 이 시대 최고의 감성 설교자이십니다. 저는 평생 교회를 다녔지만, 소 목사님의 아가서 설교는 정말 듣도 보지도 못한 새로운 설교였습니다. 여러분도 새에덴교회에 한 번씩 다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김진표 의장님도 존경하고, 또 김진표 의장님께서도 저를 하나님의 종이자 동생처럼 친근하게 대해주십니다. 여러 저명인사들 앞에 그런 치하의 말씀을 해주니까 너무 감사했습니다. “내가 안 왔으면 너무 미안했겠구나. 오기를 잘했구나.”

김진표 의장님은 저하고 떼려야 뗄 수 없는 분입니다. 반기독교 악법을 막아내는 데 제가 앞장서 일을 할 때 저를 도와주셨고, 특별히 종교인 과세 대처를 할 때 제일 앞장서서 수고하신 분입니다. 그 일 때문에 김진표 의장님이 한동안 일부 극단적인 진보 진영으로부터 엄청나게 공격받았습니다.

그러나 결국 진실과 진심이 왜곡된 오해를 이길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마침내 그는 국회의장이 되었고 앞으로도 더 이 시대와 사회의 섬김이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소강석 2023년 10월 둘째 주
▲소강석 목사와 김진표 국회의장 등이 참석한 모습.
솔직히 제가 아프리카를 다녀온 후 허전함이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당시 국가정보기관이나 관련 기관에서도 어느 정도 가능성을 예측했고 국무총리까지 나서서 가능성을 가늠했잖아요. 그래서 작지만 애국의 일환으로서 아프리카를 갔습니다. 그곳에 김철수 장로님의 헌신으로 학교도 지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선교사님들의 숙박비, 여비를 제공하였습니다.

무엇 때문이겠습니까? 아프리카의 31개국 장관들을 움직이고 부산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그렇게 한 것이 아닙니까? 그런데 결국 결과는 너무 허전하고 허탈하게 끝났습니다. 교인들 보기에 너무 죄송하고 면목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아프리카만 생각하면 풀이 죽고 기가 죽었습니다.

그런데 국회의장 공관에서 김진표 의장님이 치하와 격려의 말씀을 해 주시는 것을 보고 다시 생각해 봤습니다. “그래 맞아, 내가 아프리카에 뿌리고 온 씨는 허공 속에 떠돌아다니는 홀씨는 아닐 거야. 분명히 그들의 가슴속에 꽃씨로 떨어졌을 것이고 이번에는 안 됐지만 다음에라도 싹이 나고 꽃이 피어 열매를 맺게 될 거야. 특별히 아프리카에 학교를 짓고 선교사들을 섬겼던 꽃씨는 반드시 그들의 가슴속에 싹이 나서 줄기가 자라고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날 거야.” 그런 생각을 하며 교회로 돌아왔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무엇으로 심든지 주님의 이름으로 심고 결코 낙심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러 반드시 열매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갈 6:7-8). 러브 아프리카의 꽃씨는 허공에 떠도는 홀씨가 아니라 아름다운 꽃씨로 뿌려진 것입니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