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대행진
▲2024 생명대행진 현장. ⓒ아름다운피켓
2024 생명대행진
▲2024 생명대행진에 참석한 주사랑공동체 관계자들. ⓒ이종락 목사

“한 생명은 천하보다 귀합니다”, “인권, 법, 행정보다 생명이 먼저입니다.”

낙태를 반대하며 태아생명과 모성보호를 외치는 생명대행진이 4월 27일 토요일 오전 10시 보신각 광장에서 개최됐다.

이 행사는 전 세계적인 행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시작해 올해 13회를 맞이했다. 올해 슬로건은 사랑하는 모든 아이와 함께, 우리 모든 여성들을 위한 행진이라는 의미로 ‘사랑 모아 함께, 우리 모여 행진’으로 선정됐다.

생명대행진 조직위원회는 “태아가 분명한 인간 생명의 시작임과 여성과 모성을 진정으로 존중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 태아 생명을 차별 없이 존중히고 보호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2019년 4월 11일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 이후 여전히 낙태법 공백을 이어가는 암울한 상황에서, 한 생명이라고 더 구하고자 태아 생명 보호를 외치며 행진했다”고 전했다.

천주교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위원회가 주최하고 생명대행진 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생명대행진에는 한국 프로라이프의 역사를 함께한 프로라이프 의사회, 프로라이프 변호사회, 프로라이프 여성회, 꽃동네, 주사랑공동체, 한마음한몸운동본부, 서울대교구 가톨릭 여성연합회, 꽃동네대학교 프로라이프대학생회, 인천가톨릭대학교 프로라이프대학생회 라비타, 콜롬버스기사단한국본부, (사)프로라이프, 아름다운피켓 등 다양한 단체가 참여했다.

생명대행진 조직위원회는 요한복음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라는 성경구절과 함께 “올해로 열세 번째 생명대행진을 맞이했다. 그동안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려 왔지만, 우리가 원하는 생명 존중의 세상, 낙태 종식의 세상은 여전히 손에 잡히지 않고 있다”며 “낙태법은 5년째 잠자고 있고 현실주의의 벽에 부딪혀, 세상은 생명 존중의 길로 선뜻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낙태가 태아와 여성에게 주는 심각한 폐해에 대해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늘어나고 있는 낙태약 복용을 통한 내과적 낙태는 간단해 보이지만 실상은 매우 위험하다. 수술을 하든, 약을 먹든, 낙태의 결과는 언제나 똑같이 위험하고 비극적이다. 한 명은 죽임을 당하고, 다른 한 명은 깊은 상처를 받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실을 명확히 알리고, 생명이 주는 기쁨과 환희의 현실을 보여 주어야 한다. 가정의 소중함과 행복하고 평화로운 삶의 모범을 알려 주어야 한다”며 “우리의 미래가 여러분 손에 달려 있다. 생명을 살리는 기쁨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생명의 문화를 다시 건설하자. 낙태 없는 세상, 태아 생명이 보호받고 모성이 존중받는 세상을 우리 함께 만들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