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보자들,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인식은?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응답자 중 국민의힘 88% 민주당 53% 제정 반대

성적지향과 성별정정 등에 대해서도 입장 질문
“후보자 전원에 요청, 문제점 알리는 의미 커”
응답률 더불어민주당 7%, 국민의힘 26% 수준
차별금지법 찬성할수록 회피하는 경향 보여 

▲진평연, 거룩한방파제, 17개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에 대한 22대 총선 후보자들의 찬반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송경호 기자
▲진평연, 거룩한방파제, 17개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에 대한 22대 총선 후보자들의 찬반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송경호 기자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에 대한 22대 총선 후보자들의 찬반 의견 조사가 진행됐다. 진평연, 거룩한방파제, 17개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여·야 국회의원 후보들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2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국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3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자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정책질의 내용은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포함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국가인권위원회법에서 성적지향 차별금지 삭제’,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정정’ 등 3개였다. 팩스와 이메일, 휴대폰 촬영 후 카톡 또는 문자의 방식으로 진행했다.

696명의 후보자 중 총 111명이 답변해 응답률은 저조했다. 정당별로는 진보당이 5%, 더불어민주당 7%, 새로운미래 11%, 녹색정의당, 12%, 개혁신당 14%의 응답률로 해당 설문을 회피하는 경향이 컸으며, 국민의힘(26%), 자유통일당(30%)은 상대적으로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응답자 중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서는 반대가 79%, 찬성이 6%, 답변 유보가 15%였다.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성적지향 차별금지 삭제에 대해서는 찬성이 60%, 반대가 9%, 답변 유보가 31%였다.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정정에 대해서는 반대가 65%, 찬성이 4%, 답변 유보가 31%였다.

주제별 정당 찬반율은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가 응답자 중 국민의힘 88%, 더불어민주당 53%, 개혁신당 67%, 새로운미래와 자유민주당과 자유통일당은 100%인 반면, 녹색정의당과 진보당과 노동당은 응답자 전부 찬성 입장을 보였다.

국가인권위원회법에서 성적지향 차별금지 삭제에 대해서는 삭제 찬성이 국민의힘 73%, 더불어민주당 18%,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가 33%, 자유민주당과 자유통일당이 100%였다. 반면 녹색정의당과 진보당과 노동당은 차별금지법과 마찬가지로 100%가 삭제를 반대했다.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정정에 대해서는 성별정정 반대가 국민의힘 69%, 더불어민주당 35%, 개혁신당 67%, 새로운미래와 자유민주당과 자유통일당은 100%였으며, 이 역시 녹색정의당과 진보당과 노동당의 찬성률은 100%였다.

진평연 집행위원장 길원평 교수는 “총선 출마 모든 후보자들에게 질의한 것 이번이 처음”이라며 “응답률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후보자들에게 이 법안들의 문제점을 알리는 목적도 크다. 유권자들에게 올바른 선택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후보자 설문 결과 https://bit.ly/3TGTdMt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