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동반자’는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찬양이었다”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CBS ‘새롭게 하소서’에서 간증

ⓒCBS ‘새롭게 하소서’ 화면 캡쳐
ⓒCBS ‘새롭게 하소서’ 화면 캡쳐

태진아가 27일 CBS ‘새롭게 하소서’ 간증 프로그램을 출연해 “하나님은 영원한 동반자”라고 고백했다.

이날 태진아는 “손 닿는 데마다 성경책하고 찬송책이 있다. 하나님을 만나고 많은 것을 경험하고 나서 그 어떤 보석보다 바꿀 수 없는 것이 성경책”이라며 “이 세상에서 좋은 노래, 전 세계 유명한 가수 노래를 다 들어 봤어도 찬송이 최고다. 처음에 ‘내 주를 가까이 함은’ 여기까지 딱 들으면서 눈물이 났다. 찬송이 너무 좋다. 제일 처음 배운 찬송도, 제일 좋아하는 찬송도 이 찬송”이라고 고백했다.

또 태진아는 아내가 수 년 전부터 치매로 투병 중인 소식을 전하며 “5년 전, 아내가 똑같은 얘기를 자꾸 했다. 예감이 좀 이상했다. 병원에 가서 의사선생님 만나서 진단을 하는데, 치매 초기라 했는데 3개월 정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설마설마 했다”고 했다.

이어 “받아들이고 나서 어떤 날은 바람 한 점 없이 잔잔하고, 어떤 날은 파도가 치고 그런다. 너무 불쌍하고 안됐다. 저 사람이 울고 나도 같이 울면 무슨 큰일 난 것으로 생각한다. 울고 싶어도 보는 앞에서 못 울고 참았다가, 목욕탕 가서 샤워기 틀고 수없이 울었다. 내가 대신 해줄 수가 없다. 위가 안 좋으면 수술하면 되는데 무슨 방법이 없다”며 수많은 응원에 감사하고 있고 아내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내 이옥형 씨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밝혔다. 태진아는 “미국에서 만났다. 한국인이 하는 식당에서 지인하고 밥을 먹는데, 여성분들이 들어 오는데, 다른 사람은 안 보이고 옥경이(태진아가 아내에게 쓰는 애칭 -편집자 주)만 보였다. 광채가 났다. ‘저 사람하고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식당 지인한테 ‘저분들 어디 사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이어 “틈만 나면 집 앞에 가서 쳐다보고, 아내가 나오면 숨었다. 몇십 번을 그렇게 하다 하루는 큰마음을 먹고 인사했다. ‘저랑 좀 얘기도 하고 만나 주실 수 없겠냐’고 했더니 ‘일 없으니 가라’고 했다”며 “그때 제 모습은 55kg 나갈 때였다. 머리카락도 길었다. 한국 나이트 클럽에서 노래하던 때였다. 먹는 게 부실하고 거지 같았다”고 했다.

태진아는 “그러다 한국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어머니 장례식 사진을 보내 줬다. 눈물이 쏟아졌다. 사진을 갖고 또 아내를 보러 가서 ‘나 안 만나 줘도 좋으니 사진만 한번 봐 달라’고 했다. 제가 통곡을 하니, 이 사람이 놀라서 ‘만나 줄 테니까 울지만 좀 말라’고 했다. 그렇게 만나게 됐다”고 했다.

태진아는 “아내는 ‘내가 하라는 걸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뭐든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아내가 타임스퀘어를 데리고 가더니 한국 클럽 가서 노래하지 말고 내일부터 당장 노점상을 하라고 했다. 그래서 ‘노래도 하고 이것도 하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그렇게 하라고 했다. 그런데 영어를 못하니 못 판 적이 많다. 그래서 아내가 영어를 가르쳐 주고 순경 오는 것도 망을 봐 줬다. 저는 바보 온달이고 옥경이는 평강공주다. 전 낫 놓고 기역 자도 몰랐다”고 했다.

교회를 가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아내와 장모님이 교회를 가는데, 처음엔 ‘교회가 밥을 주냐 떡을 주냐’고 뭐라고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내와 장모님의 교회 가는 뒷모습이 선녀 같았다. 도대체 교회가 뭐하는 건데 가나 싶었다. 구경이라도 해 보려 했다. 교회에 갔더니 어떤 분이 손을 머리 위에 올리고 뭐라 하고, 그러고 나면 아멘 하고 그랬다. 거기에 장모님도 있었다. 알고 보니 장모님이 위암이었다. 암을 낫게 해 달라고 아멘 하는데, 저도 모르게 다리 힘이 쭉 빠졌다. 미국은 시간이 돈이다. 그때 시간이 오후 5, 6시인데 7, 8분이 장모님을 위해 앉아 기도하는 것을 보며 ‘교회가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또 태진아는 “목사님이 제 머리에 손을 대고 기도하는데, 제 눈에서 눈물이 엄청나게 나왔다. 저도 모르게 이상한 소리를 했다. 방언이 터졌다. 그렇게 울었는데 기분이 너무 좋았다. 그리고 교회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잘 왔다고 저를 환대를 했다. 제가 육개장 김치찌개를 좋아하는데, 아내가 노래를 부르면서 서비스를 해 줬다. 그래서 교회를 다니게 됐다. 교회를 다니고 나니 너무 좋았다”며 “하나님 만나고 나서 또 달라진 게 뭐냐면 건강을 찾았다. 담배 싹 끊었다. 술도 지금은 안 마신다”고 했다.

태진아는 “저는 10번, 100번 죽고 다시 태어난다 하더라도 저 사람하고 또 결혼할 것이다. 저 사람이 나를 하나님 만나게 해 줬다”고 했다.

ⓒCBS ‘새롭게 하소서’ 화면 캡쳐
ⓒCBS ‘새롭게 하소서’ 화면 캡쳐

아울러 ‘동반자’ 곡에 대해 태진아는 “하나님한테 영광 돌리는 찬양으로 만들었다. 가사가 ‘주님은 나의 동반자 / 영원한 나의 동반자 / 내 생의 최고의 선물 / 주님을 만난 거였소 / 기뻐도 함께하고 / 슬퍼도 함께하는 / 주님만을 사랑해요 / 영원한 우리 주님’이었다”고 밝히며 “멜로디 곡 쓰는 데 5분도 안 걸렸다. 아들을 불러서 들려 줬다. 아들이 ‘찬양으로 발표할 자신이 없으면 가사를 바꿔서 부르라’고 ‘나중에 교회 가서 오리지널을 부르면 기가막하지 않느냐’고 했다. 그래서 가사를 써 달라고 했다. 아들이 ‘주님’을 ‘당신’으로 바꿔서 줬다. 제가 ‘3절까지 있는데, 1절만 써주면 안되지 않느냐?’고 했더니 ‘아빠, 1절 안에 2절 3절 다 있다. 이걸로 끝’이라고 했다”고 했다.

이밖에 히트곡 ‘옥경이’의 탄생 뒷이야기, 아내의 투병 사실을 공개한 이유, 아내를 위해 쓴 곡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 곡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태진아는 “하나님은 저한테 정말 영원한 동반자다. 제가 살아 있는 동안에 하나님 없이는 뭐 단 하루도 제가 못 견딜 것 같다. 하나님이 계셨기 때문에, 5년 힘들었지만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짜증 안 내고 그렇게 할 수 있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