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전 용사와 전·현직 교수들, 자유통일당 대거 입당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전광훈·장경동 목사, 진정한 보수 가치를 아는 분들”
“학자의 길 대신 조국당 무너뜨리기 위해 돌 들겠다”
“월남 참전용사 위상 정립 위해 특별법안 발의할 것”

▲자유통일당에 입당한 월남전 참전용사들이 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자유통일당에 입당한 월남전 참전용사들이 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민국 전·현직 교수들과 월남참전 용사들이 자유통일당에 대거 입당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학문과 안보 영역에서 공산주의로부터 진리를 수호하고 자유를 지켜온 애국자들이다.

21일 자유통일당 중앙당사에서 진행된 입당식에서, 전광훈 상임고문은 환영사를 통해 “지식인에는 두 가지 부류가 있다”며 “앙겔스, 칼마르크스, 레닌을 추종하는 좌파적 지식인,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 기둥인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를 추종하는 우파적 지식인으로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대한민국의 안보가 위기에 봉착하게 된 이유에 지식인들의 책임이 크다”며 “대한민국이 연방제가 아닌 자유통일을 이루어 G2국가로 갈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식인들이 자유통일당에 입당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경동 당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국민의힘으로 인해 대한민국 보수의 정체성이 어디로 가는지 개탄스럽다”며 “베트남 전쟁에서 월남이 3일만 더 버텼으면 공산화되지 않고 오늘날 대한민국처럼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됐을 것이다. 우리나라에 진행되고 있는 주사파들의 공산화를 끝까지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부실했던 월남 참전용사의 위상을 바로 세우기 위해, 반드시 원내 진입하여 특별법안을 발의할 것”이라 공약했다.

▲자유통일당에 입당한 전·현직 교수들이 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자유통일당에 입당한 전·현직 교수들이 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성진 전 부산대 교수는 입당 소견문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학자의 길 대신에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고 발언했다. 나도 학자로서 길 대신에 조국혁신당을 무너뜨리기 위한 돌멩이를 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은 조틀러다. 히틀러도 잘한 게 있다고 옹호했던 자가 대한민국에서 정당을 만들고,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는 자가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현실을 참을 수 없어 이렇게 나왔다”고 말했다.

정성진 전 월남참전자회 회장은 입당 소견문에서 “8년 8개월 동안 32만 5천명이 넘는 병력이 참전해서 5,099명이 전사하고 1만 명이 넘게 부상당헀다”며 “이후 고엽제의 다이옥신 피해로 10만명이 넘는 참전용사들이 병을 앓고 있고, 참전자의 35%가 희생하여 선진국의 차관을 얻는 등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했는데, 월남참전 전우에 대한 예우는 형편없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전광훈 고문과 장경동 대표를 보니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아는 분들이라 생각해 입당 및 지지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박상문 교수(국제문화대학원대학교 총장), 권춘식 교수(관동대 대학원장), 이국행 교수(전북대 교수회장 및 도서관장, 정교모 공동대표), 서요한 교수(총신대 대학원장), 오제조 교수(LA대학 총장 겸 이사장), 이인수 교수(경인대 총장), 김향주 교수(KSU대학 총장), 박상문 교수(국제문화대학원대학교 총장), 변승복 교수(총신대), 김철환 교수(총신대), 노영애 교수(뉴욕신학대)가 자유통일당 지지를 밝히며 함께 입당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