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퀴어축제, 6월 1일 서울광장 사용신고서 제출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작년 퀴어축제 퍼레이드. ⓒ조직위

▲작년 퀴어축제 퍼레이드. ⓒ조직위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올해 서울퀴어축제 개최를 오는 6월 1일로 확정하고 서울시청 앞 광장 사용신고서를 15일 제출했다고 밝혀, 교계와 시민단체들의 대응이 요청된다.

지난해 서울시는 7월 1일 퀴어축제의 서울광장 사용을 불허하고, 같은 날 신청한 ‘청소년·청년 회복 콘서트’가 열리도록 했다. 퀴어축제 조직위는 그럼에도 같은 날 을지로2가 일대로 장소를 옮겨 행사를 강행했다.

이에 대해 조직위는 “서울시가 중복 신청 내용을 고지하거나 협의하는 등의 규정된 절차를 어겼다”며 “여러 의혹에도 퍼레이드를 대신해 광장을 사용한 ‘청소년 청년 회복콘서트’는 200명 남짓 적은 참여자 수와 부실한 운영으로, 퍼레이드를 서울광장에서 몰아내기 위해 급조된 행사라는 혐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직위는 “서울퀴어퍼레이드는 복합 공개 문화행사인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메인행사로, 성소수자 가시화, 인권 증진, 문화 향유, 자긍심 고취를 위해 개최되고, 도심 야외를 주 무대로 한다”며 “전 세계 수많은 도시에서 열리는 프라이드 퍼레이드(Pride Parade, 자긍심 행진)와 궤를 같이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총선을 비롯한 선거 국면마다 성소수자 문제는 정치적 이슈가 되지만, 한국에서 성소수자를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나 법 제도는 해외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올해 서울퀴어퍼레이드는 전 세계적 ‘자긍심의 달(Pride Month)’인 6월을 열며 개최된다. 오는 6월 1일, 성소수자들과 지지자(Ally, 앨라이)들은 다시 푸른 광장에 모여 자긍심의 메시지를 나눌 수 있을까”라고 서울시를 압박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