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 시내 도착해 ‘바울 기념교회’를 가다

|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 110] 제2차 전도여행(38) 고린도(5)

아무도 없고 예배당 문 굳게 잠겨
건물 오른편 바울, 왼편엔 베드로
입구엔 역대 목회자 이름 써넣어
목회자들 중 바울 가장 위에 적혀

▲아크로고린도 산 위의 성벽과 성채.

▲아크로고린도 산 위의 성벽과 성채.
사도 바울이 고린도를 방문하였을 당시, 고린도의 아고라(시장)와 레카이오 항구를 이어 주었던 길이 3km의 ‘레카이온 도로(Lechaion Road)’의 흔적도 구(舊)고린도 유적지 안에서 볼 수 있다.

이 도로는 로마 제국의 초대 황제인 아우구스투스 시대에는 비포장이었으나, 서기 1세기에는 석회암 돌판으로 포장되었다. 그러다 10세기경부터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고, 1858년 지진으로 파괴되었다.

아직 남아있는 이 도로 양편에 서 있던 상가 거리와 고린도 신전 등의 유적을 보면, 당시 이곳이 교통과 무역 요지로서 크게 번영하였으며 주민들 생활수준이 아주 높았음을 알 수 있다.

특히 구고린도에는 야외 극장이 두 곳 있었다. ‘로만 오디움(Roman Odeum)’이란 곳은 음악을 감상하는 곳이고, 다른 한 곳의 야외극장은 연극을 보는 곳이다.

▲아크로고린도 산 위의 성벽.

▲아크로고린도 산 위의 성벽.
필자는 해외여행을 하면서 로마, 폼페이, 아테네, 빌립보, 에베소, 버가, 두레스(알바니아), 튀니스, 암만(요르단), 페트라(요르단) 등 여러 곳에서 로마 시대 야외극장을 보았는데, 모두 음악과 연극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극장이었다.

그러나 이곳 고린도에서 음악당과 연극장이 구분되어 각각 별도로 만들어진 것을 처음 보았다. 이는 당시 고린도인들의 예술 감각이 뛰어나고 경제가 상당히 윤택하였다는 것을 말해주는 단면이다.

이러한 고린도인들이었기에 건축 양식 분야에 있어서도 ‘고린도 양식’이라는 특별한 디자인의 건축법을 만들었던 것이다.

구고린도 유적지 뒤에는 ‘아크로 고린도 힐(Acrocorinth Hill)’이라 불리는 높은 산이 있는데, 이 산 위에 고린도성(城)이 서 있다.

이곳에 오르는 비포장 도로는 자동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고 길가 낭떠러지 쪽으로는 붕괴 위험이 있는 곳도 보인다. 물론 낭떠러지 도로가에 방책도 없다. 그러므로 버스나 트럭은 올라가지 못하고 승용차나 지프차만 올라갈 수 있다.

▲구고린도 유적지.

▲구고린도 유적지.
필자는 구고린도 유적지에서 한국에서 온 일단의 한국인 단체관광단을 만났다. 이들은 아테네에서 대형 관광버스를 타고 왔으므로, 유적지만 둘러보고 산 위에 있는 성에는 갈 수 없었다.

이들만이 아니고 단체여행으로 버스를 타고 고린도 유적지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위험한 도로 사정 때문에 산성 위에 가는 경우가 없다. 승용차를 운전하고 왔어도 산 위에 올라가는 도로를 보면 마음이 위축되어 포기하는 사람도 있다.

필자는 아테네에 회사 일로 주재하는 고동학교 동창 덕분에 그의 차를 빌려 운전하여 고린도에 왔으므로 산 위까지 올라가기로 했다. 운전하면서 도로 상태가 위험한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늦었다. 도로 폭이 좁아 유턴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에라! 이왕 이렇게 된 것 끝까지 가보자” 하는 마음으로 도로 끝까지 올라가자, 그곳에는 다행히 차를 돌릴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산 밑에서는 산 위에 세워진 성이 잘 안 보이는데, 막상 올라와 보니 두꺼운 성벽으로 세워진 성채가 있다. 고대에 고린도를 방어하던 요새이다.

▲아크로고린도 성에서 본 오늘날 고린도(사진 오른쪽 중간)와 주변, 그리고 고린도만.

▲아크로고린도 성에서 본 오늘날 고린도(사진 오른쪽 중간)와 주변, 그리고 고린도만.
이곳에서는 구고린도와 현대 고린도 도시가 모두 내려다 보이며, 고린도 운하의 서쪽 입구도 멀리 보인다. 그리고 발밑에는 평화로운 그리스 농촌 풍경이 넓게 펼쳐져 있다.

2018년 2월, 필자는 오랜만에 다시 고린도를 방문하였다. 2004년에는 직접 운전을 하며 갔으나, 이번에는 시외버스를 타고 갔다. 아테네 키피소스(Kifisos)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오후 1시 40분 출발한 버스는 1시간 10분 후에 고린도 시내에 도착하였다.

바울 기념교회는 시내에 있으므로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어렵지 않게 걸어 갈 수 있는 거리이다. 이 교회는 건물도 상당히 크고 마당도 넓다.

필자가 도착하였을 때는 교회 외부에 아무도 보이지 않고 예배당 문은 굳게 잠겨 있어, 내부에 들어갈 수 없고 외부만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예배당 건물 상부 오른편에는 성경을 들고 있는 바울이 서 있는 모습, 그리고 왼편에는 천국의 열쇠를 들고 있는 베드로가 서 있는 모습의 모자이크 장식 그림이 붙어 있는데 크기가 상당히 크다.

그리고 예배당 건물 입구 출입문 옆에는 역대 고린도 교회 목회자 이름이 붙어 있는데, 초대 목회자인 바울 이름이 제일 위에 적혀 있다. 1934년 세워진 이 교회는 물론 그리스 정교회이다.

권주혁 장로
세계 145개국 방문
성지 연구가, 국제 정치학 박사
‘권박사 지구촌 TV’ 유튜브 운영
영국 왕실 대영제국 훈장(OBE) 수훈
저서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 <여기가 이스라엘이다> 등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