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돌란 아이티 선교사
▲아이티의 질 돌란 선교사와 현지 아이들의 모습. ⓒ러브 어 네이버 제공
아이티에서 고조되는 폭력 사태로 아리엘 헨리(Ariel Henry) 총리가 11일(이하 현지시각) 사임을 발표한 후에도 권력 투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선교사와 입양 자녀들이 피신해 기도와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선교사 라이언 돌란(Ryan Dolan)과 질 돌란(Jill Dolan)은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파송교회 카마노채플(Camano Chapel)과 협력해, 2013년 10월부터 아이티에서 아이들과 함께 ‘러브 어 네이버’(Love A Neighbor) 사역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 12일 이들의 친척은 ‘러브 어 네이버’ 페이스북에 성명을 내고 “질 돌란 부부와 입양 자녀 4명이 지난주 출국을 시도하다 갇혔다”며 “나의 조카 라이언과 그의 아내 질은 입양 10대 자녀 4명을 위해 긴급 기도를 요청했다. 그들은 무장 갱단이 아이티 수도의 공항을 점거했을 때,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북쪽에서 열린 친딸 사라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가던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로 아이티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총리를 축출하기 위한 대규모 갱단의 소요 사태가 도시 전역, 특히 그들이 숨어 있는 공항 근처에서 계속되면서, 그들은 총소리가 들리는 작은 호텔에 머물 수밖에 없었다. 10대들은 모두 백인이어서 아이티에서 눈에 띌 수 밖에 없고, 현재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수도를 오가는 모든 도로도 폐쇄돼, 아이티 반도 서부에 있는 사역지로도 돌아갈 수 없다”고 했다.

가족은 라이언 돌란과 그의 아들이 아이티에서 소요 사태가 터졌을 때 이미 미국에 있었지만, “물론 그들도 드라마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했다.

2023년 7월, 미 국무부는 미국인들에게 카리브해 국가로 여행하지 말 것을 요청하는, 아이티에 대한 ‘4단계 여행 주의보’를 다시 발령하고, 납치, 범죄, 시민 불안, 열악한 의료 인프라 때문에 이 지역 여행을 금지했다. 7월 27일 국무부는 모든 미국 시민과 비긴급 정부 직원에게 가능한 한 빨리 떠날 것을 요청하고, 미국 공무원과 그 가족에게 출국을 명했다. 

그 경고에도 불구하고 돌란 부부나 유명한 작가 미치 앨봄 같은 선교사들은 현지 사역을 지속해 왔다. 앨봄은 2010년부터 아이티에서 ‘Have Faith Haiti Mission & Orphanage’를 운영하고 있다.

디트로이트 프리프레스(Detroit Free Press)에 따르면, 앨봄은 최근 소요 사태가 발생했을 당시 아이티에 있었으나 포르토프랭스에서 무사히 대피할 수 있었다.

앨봄은 미시간주 리사 맥클레인 미 하원의원의 도움으로 12일 밤 구조된 후 성명을 통해 “우리는 꽤 지쳤으나, 이틀 간의 협력 끝에 아내와 나를 포함한 ‘Have Faith Haiti Mission & Orphanage’ 단체는 한밤중 아이티의 한 현장에서 대피했다. 헬리콥터의 도움이 있었다. 독립적으로 이 일에 중요한 역할을 한 코리 밀스와 리사 맥클레인 의원에 감사하고 싶다. 우리는 운 좋게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아이티의 알 수 없는 지역에 고립된 위스콘신주 라이스 레이크의 프로비던스 개혁침례교회의 스티븐 스벤슨 목사와 같은 다른 선교사들도 헬리콥터로 대피할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