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고조되는 폭력 사태로 美 선교사 가정 고립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기도와 도움 요청 중

▲아이티의 질 돌란 선교사와 현지 아이들의 모습.  ⓒ러브 어 네이버 제공

▲아이티의 질 돌란 선교사와 현지 아이들의 모습. ⓒ러브 어 네이버 제공
아이티에서 고조되는 폭력 사태로 아리엘 헨리(Ariel Henry) 총리가 11일(이하 현지시각) 사임을 발표한 후에도 권력 투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선교사와 입양 자녀들이 피신해 기도와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선교사 라이언 돌란(Ryan Dolan)과 질 돌란(Jill Dolan)은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파송교회 카마노채플(Camano Chapel)과 협력해, 2013년 10월부터 아이티에서 아이들과 함께 ‘러브 어 네이버’(Love A Neighbor) 사역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 12일 이들의 친척은 ‘러브 어 네이버’ 페이스북에 성명을 내고 “질 돌란 부부와 입양 자녀 4명이 지난주 출국을 시도하다 갇혔다”며 “나의 조카 라이언과 그의 아내 질은 입양 10대 자녀 4명을 위해 긴급 기도를 요청했다. 그들은 무장 갱단이 아이티 수도의 공항을 점거했을 때,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북쪽에서 열린 친딸 사라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가던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로 아이티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총리를 축출하기 위한 대규모 갱단의 소요 사태가 도시 전역, 특히 그들이 숨어 있는 공항 근처에서 계속되면서, 그들은 총소리가 들리는 작은 호텔에 머물 수밖에 없었다. 10대들은 모두 백인이어서 아이티에서 눈에 띌 수 밖에 없고, 현재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수도를 오가는 모든 도로도 폐쇄돼, 아이티 반도 서부에 있는 사역지로도 돌아갈 수 없다”고 했다.

가족은 라이언 돌란과 그의 아들이 아이티에서 소요 사태가 터졌을 때 이미 미국에 있었지만, “물론 그들도 드라마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했다.

2023년 7월, 미 국무부는 미국인들에게 카리브해 국가로 여행하지 말 것을 요청하는, 아이티에 대한 ‘4단계 여행 주의보’를 다시 발령하고, 납치, 범죄, 시민 불안, 열악한 의료 인프라 때문에 이 지역 여행을 금지했다. 7월 27일 국무부는 모든 미국 시민과 비긴급 정부 직원에게 가능한 한 빨리 떠날 것을 요청하고, 미국 공무원과 그 가족에게 출국을 명했다. 

그 경고에도 불구하고 돌란 부부나 유명한 작가 미치 앨봄 같은 선교사들은 현지 사역을 지속해 왔다. 앨봄은 2010년부터 아이티에서 ‘Have Faith Haiti Mission & Orphanage’를 운영하고 있다.

디트로이트 프리프레스(Detroit Free Press)에 따르면, 앨봄은 최근 소요 사태가 발생했을 당시 아이티에 있었으나 포르토프랭스에서 무사히 대피할 수 있었다.

앨봄은 미시간주 리사 맥클레인 미 하원의원의 도움으로 12일 밤 구조된 후 성명을 통해 “우리는 꽤 지쳤으나, 이틀 간의 협력 끝에 아내와 나를 포함한 ‘Have Faith Haiti Mission & Orphanage’ 단체는 한밤중 아이티의 한 현장에서 대피했다. 헬리콥터의 도움이 있었다. 독립적으로 이 일에 중요한 역할을 한 코리 밀스와 리사 맥클레인 의원에 감사하고 싶다. 우리는 운 좋게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아이티의 알 수 없는 지역에 고립된 위스콘신주 라이스 레이크의 프로비던스 개혁침례교회의 스티븐 스벤슨 목사와 같은 다른 선교사들도 헬리콥터로 대피할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