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의소리, 중보기도
▲블라디미르 세메노프 목사. ⓒECB Telegram Channel
지난 2월 15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 있는 한 목회자의 집이 로켓포 공격으로 파괴됐으나,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붙어 있는 교회 건물은 전혀 손상되지 않았고 그 목회자와 가족들도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들은 사역을 계속하기를 바라고 있다. 

한국순교자의소리(한국 VOM)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우크라이나 셀리도보에 위치한 ‘등록침례교회’(Registered Baptist Church) 블라디미르 세메노프(Vladimir Semenov) 목사의 집이 지난 2월 15일 밤 러시아군의 로켓 공격으로 파괴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날 밤 세메노프 목사는 가족과 함께 다른 곳에서 밤을 보내고 있었기 때문에, 비록 이 땅의 것들은 모두 잃었지만 다친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그분들이 ‘기도의 집’이라고 부르는 교회 건물은 두껍고 긴 벽돌 담장을 사이에 두고 목사님 사택과 붙어 있었는데, 창문 몇 개가 깨지고 전기 계량기와 배선 일부가 손상된 것을 제외하고는 피해를 입지 않았다. 깨진 창문은 성도들이 판자로 덮었고, 교회 모임은 정상적으로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순교자의소리, 중보기도
▲우크라이나 셀리도보에 있는 ‘등록침례교회’ 블라디미르 세메노프 목사의 사택 잔해. 이 집은 지난 2월 15일 로켓 공격으로 파괴됐다. ⓒECB Telegram Channel
최근 세메노프 목사는 교단에서 운영하는 텔레그램을 통해 “지난 2월 15일, 다른 식구들은 모두 제 딸의 집에 가기로 했고 저는 그냥 집에 남아 있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4살 된 손자가 오더니 ‘할아버지가 안 가면 나도 안 갈래요’라고 말하길래, 손자를 바라보면서 ‘그래, 같이 가자’고 대답했다. 딸 집에 가 있는데 밤에 폭발 소리가 들렸다. 새벽 두 시경, 사람들이 전화해서 우리 집이 포탄에 맞아 불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줬다. 급히 달려가 보니 50평 정도 되는 콘크리트 집이 완전히 파괴돼 있었다. 그 집에 있었다면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이제부터 제 생일은 2월 15일”이라고 했다. 

세메노프 목사와 그의 형은 자신들의 고향, 즉 셀리도보가 위치한 도네츠크 지구 포크롭스크 지역에서 전투가 발발했음에도 그곳에 남아 있었다. 지난해 세메노프 목사와 가족들은 친척들과 지내기 위해 인근의 체르니우치 지역으로 잠시 이주했다가, 사역을 재개하기 위해 다시 포크롭스크 지역으로 돌아왔다.

세메노프 목사는 “시 당국이 우리도 ‘공격 표적이 됐다’고 경고했다. 우리는 언젠가 포격을 당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시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역자들은 최전방 지역에서 교회를 인도하고, 재활 센터를 운영하고, 기독교인들이 소규모로 모이는 장소들을 방문하고, 전도하고, 인도적 원조 물자를 전달하고,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봉사하면서 계속 최전방 지역에서 사역 중이다. 그들은 포탄 파편이 흩어져 있는 부서진 도로 위로 자동차를 운전하고 이동해야 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가 섬기는 한국 VOM은 세메노프 목사에게 연료비와 수리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 로켓 공격에 집을 파괴당한 세메노프 목사 가족이 정상적인 삶을 회복하도록 돕고, 세메노프 목사가 전도 사역을 계속할 수 있도록 기금을 보내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화재로 옷과 가재도구를 다 잃었기 때문에 세메노프 목사가 갖고 있는 것은 딸의 집에서 밤을 보낼 때 입고 있던 운동복뿐이다. 현재 전쟁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교회를 대대적으로 수리할 계획은 없지만, 배전반과 전선 일부 및 창문을 교체할 기금이 필요하다”고 했다.

현재 세메노프 목사 부부는 딸의 집에서 지내고 있으나, 셀리도보를 떠나거나 사역을 축소할 계획은 없다.

세메노프 목사는 텔레그램에 “저는 대단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세상 전체를 보지는 못한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제게 허락하신 작은 땅은 보인다. 그 땅은 바로 셀리도보이다. 오늘 우리의 주된 사명은 단 하루도 허비하지 않고 복음을 전하는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