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념재단
▲기념촬영 모습. ⓒ기념재단
3.1운동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념재단(이사장 김영진, 이하 기념재단)은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및 평화메달 수여식을 2월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매년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념식은 올해 관계자와 내외 귀빈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기념식은 장헌일 원장(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 사회로 민승연(광주 5.18 비디오제작자) 해외 대표의 개회 선언에 이어 김영진기념재단 이사장(전 농림부 장관)의 기념사, 김진표 국회의장의 동영상 축사가 진행됐다.

또 정대철 헌정회장,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황우여 전 부총리 등의 축사와 박주선 대한석유협회장의 동영상 축사가 마련됐다.

김영진 이사장은 “5.18 민주화운동과 4.19 혁명과 동학혁명은 유네스코에 등재됐고, 3.1 운동만 남았다”며 “이제 비폭력으로 일군 자랑스러운 3.1 운동 역사를 유네스코에 등재시켜 다음 세대에 전수해, 세계가 부러워하는 역사와 문화 강국으로 나갈 수 있도록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정대철 헌정회장은 “이제 세계 최상위 그룹에 속한 대한민국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후손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우리 기성 세대들이 노력하자”고 축사했다.

장상 전 총리 서리는 “역사를 잊지 않은 민족은 살아 있다. 기성 세대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3.1운동도 올바르게 교육하지 않으면 정통성을 잃어버리고 만다”며 “지금부터라도 지속적인 노력으로 살아있는 교육을 통해 이어주자”고 했다.

황우여 전 부총리는 “엄혹한 일제강점기 맨주먹으로 자주독립을 위해 몸부림쳤던 선조들의 얼을 되새겨 세계에 우뚝 선 역사 강국으로 자리매김하자”고 축사했다.

토브 오페라단 소프라노 유예리의 ‘강 건너 봄이 오듯’, ‘마티나타(아침의 노래)’ 등의 축가 이후 진행된 평화 메달 수여식에서는 정대철·황우여 상임고문, 이참 전 한국관광공사 사장에게 메달을 전했다.

이후 신부호 기념재단 대외협력위원장(동북아연구소 한국지부장)의 감사 인사, 출연자 및 참여자 전원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 합창 후 기념촬영으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