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대 기자
▲유영대 기자.
국민일보 유영대 기자(종교기획위원)가 국민의미래(대표 조혜정) 소속으로 4·10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유 기자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와 언론홍보대학원, 고려대 과학기술학 박사(전공: 과학언론학) 과정, 서울대 법대 최고지도자 과정(ALP) 등에서 수학했고, 국민일보에서 경제부 금융정책부 사회부 국제부 종교부 차장, 종교기획부 미션탐사부 부장, 종교기획위원 등을 거쳤다.

유 기자는 한국교회 및 종교문화재 보호, 이단·사이비 척결 등 교계 이슈뿐 아니라 ‘시청각 (중복)장애인’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보도하는 등 장애인 인권과 탈북자 문제 등 소외 계층에 대한 보도를 이어온 공을 인정받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언론보도상,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 올해의 기자상, 대한적십자사 포장증과 유공패 명예대장(헌혈 200회), 세계언론협회 프레스어워즈 언론인상, 한국신문방송총연합회 한국최고인물대상(언론부문) 등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또 주사랑공동체 베이비박스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자문위원,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정책위원, 소외계층없는세상국민운동본부 인권위원장 등을 맡고 있기도 하다.

이밖에도 유 기자는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전아연·회장 김원일)에서 부회장 겸 이사, 서울 광진구 지회장, 광진구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광아연) 회장 등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