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유튜브 ‘채널십오야’ 화면 캡쳐
영화 ‘파묘’의 주인공인 김고은이 13일 나영석 PD의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 라이브로 출연해 자신의 기독교 신앙에 대해 언급했다.

이번 영화 ‘파묘’는 오컬트 미스터리 장르로,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다룬다. 그 가운데 배우 김고은이 맡은 역할은 무당이었다.

이에 나영석 PD는 김고은에게 종교가 무엇인지 물었고, 김고은은 “크리스천, 기독교”라며 “종교와 관계없이 역할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고은은 “전 사실 제일 힘들었던 건 경문 외우는 것이었다. 징을 치고 음을 타면서 중얼중얼해야 한다”며 “이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연습을 하는데 제가 경박하기 짝이 없었다. 등줄기에 소름이 돋았다. 그 장면이 정말 힘들었다. 그냥 될 때까지 열심히 했다”고 했다.

앞서 김고은은 제작보고회와 가수 정재형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등에서 “감독님이 집사님이셔서 안심됐다”며 “감독님이랑 미팅을 했는데, 영화 잘 되면 교회에서 간증도 하신다 하니 ‘이건 괜찮겠다’ 싶었다. 귀신 보면 기도로 이겨내자고 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파묘’는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다. 장 감독은 ‘사바하’, ‘검은 사제들’ 등을 연출하며 오컬트 장르의 장인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대학생 시절, 십계명의 제6계명 ‘살인하지 말라’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영화 ‘버스’를 꿈이있는교회와 함께 제작한 바 있다.

장 감독은 이 같은 장르를 다루는 것에 대해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 몰입하는 이유는 눈에 보이지 않는 뭔가를 많이 잃어간다는 생각이 들어서”라며 “장르에 집착한다기보다 인간의 다른 면을 파고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통해 인간의 다른 부분을 보려 한다”고 밝혔었다.

또 김고은의 무당 캐릭터와 관련, 장 감독은 “영화 ‘사바하’ 뒤풀이 현장에서 스치듯 김고은을 봤는데, 그 모습을 보고 시나리오를 홀린 듯 써내려갔다”며 “크리스천인 김고은 씨에게 무당 역할을 줘야 하는데, 신중히 접근해야겠다 싶었다”고 한 바 있다.